기아차, 픽업 트럭 출시설 '모락모락'

셀토스 픽업부터 텔루라이드 픽업까지 

[더구루=홍성일 기자] 기아자동차가 풀사이즈 SUV와 함께 픽업트럭을 개발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며 다양한 얘기들이 나오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호주 매체를 중심으로 기아차가 미드 사이즈 픽업트럭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처음 기아차의 픽업트럭 개발 사실이 전해진 것은 지난해 7월이었다. 기아차 호주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인 데미안 메레디스가 "픽업트럭 개발을 시작했다"는 발언을 하며 알려지게됐다. 

 

메레디스는 기아차의 새로운 픽업트럭이 2022년에서 2023년 사이에 준비 될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해외 네티즌들은 모하비, 텔루라이드, 셀토스 등을 기반으로 한 픽업트럭의 예상 렌더링을 제작하기도 했다. 

 

또한 과거 기아차가 제작했던 픽업 콘셉트인 'KCV-4'와 1962년 제작된 기아차의 삼륜차 모델인 K360의 사진도 찾아 공유되는 등 새로운 픽업에 대해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에는 신형 쏘렌토의 호주 출시행사에서 기아차 호주법인 제품기획 총괄인 롤랜드 리베로가 "우리가 픽업에 대해서 거론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여전히 레이더망에 있으며 프레임 섀시를 기반으로 한 1t 탑재 하중을 가진 픽업이 돼야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같은 기아차 픽업트럭에 대한 관심은 내년 현대자동차의 산타크루즈가 북미 시장에 본격 투입되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thumbnails
식음료

"팔도 도시락 상표권 당연" 러시아 특허법원, 현지 특허청 항소 기각

[더구루=길소연 기자] 러시아 특허법원이 팔도의 도시락 상표권 등록은 정당하다며, 러시아 특허청 항소를 기각했다. 팔도는 도시락의 저명상표권자로 재확인됐으며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도시락(Doshirak)' 상표를 팔도가 신청한 저명상표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상표권 등록을 거부한 러시아 특허청의 항소를 기각하며, 도시락 저명상표 등록 신청을 받아주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러시아 특허청은 지난 5월 27일 1심 판결에 대한 항소를 제기했다. 러시아 법원이 지난해 12월 내린 저명상표 등록 인정 판결을 내렸지만, 특허청은 상표 등록 기준이 불충족하다며 등록 신청을 거부했다. 특허청은 한국 도시락 상표가 일반 소비자들에 널리 알려져 있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도시락이 팔도의 자회사인 '도시락 코야' '도시락 랴잔' '도시락 러스' 등에서 판매되고 있어 팔도 회사와는 관계가 없다며 팔도 상표권 등록을 거부했다. 도시락 라면은 알려졌지만 팔도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상표권을 인정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저명상표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있어 광범위하게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를 뜻한다. 특허청의 신청 거부와 달리 특허 법원은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에게 인기 있고, 팔도가 현지 도시락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수 있다고 판단횄다. 재판부는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있고, 팔도는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의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 수 있다"며 팔도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대해 특허청은 반발하며 항소했지만, 법원이 최종 팔도 상표 등록을 인정해주면서 상표권 보호를 공식화했다. 최영희 변리사는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은 판결일로부터 즉각 효력을 발생한다"며 "특허청 항소가 기각돼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이 인정되면서 팔도 도시락의 저명상표 등록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