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메뚜기떼 피해' 우간다에 쌀 5000톤·3.5억원 지원

WFP "사업비 소진 상황에서 큰 도움…난민에 배급"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리 정부가 메뚜기 떼 피해로 식량난을 겪고 있는 우간다에 쌀과 지원금을 전달했다.

 

26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WFP 우간다 사무소에 쌀 5000톤과 30만 달러(약 3억5000만원)를 전달했다.

 

라이언 앤더슨 WFP 우간다 사무소 책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사정이 급격히 나빠진 상황에서 2018년부터 꾸준히 지원한 한국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사업비 소진으로 배급을 줄여야 하는 절박한 시기에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우리 정부가 지원한 쌀을 통해 126만명의 난민에게 평소 배급의 70%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우간다는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난민이 사는 나라로, 143만명의 난민이 거주 중이다.

 

하병규 주우간다 대사는 "대한민국은 우간다의 취약 계층, 특히 분쟁을 피해 탈출한 난민과 만성 식량 부족 및 영양실조에 직면한 국민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난민이 좋아해 주고 또 그들에게 주요한 영양 공급원이 되는 한국 쌀을 계속 공여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30만 달러는 우간다에서 가장 식량 수급이 불안정한 북동부 카라모자(Karamoja) 지역의 주민 16만7000명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지역은 메뚜기 떼와 홍수, 가축 질병으로 주민 상당수가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곳이다.




thumbnails
식음료

"팔도 도시락 상표권 당연" 러시아 특허법원, 현지 특허청 항소 기각

[더구루=길소연 기자] 러시아 특허법원이 팔도의 도시락 상표권 등록은 정당하다며, 러시아 특허청 항소를 기각했다. 팔도는 도시락의 저명상표권자로 재확인됐으며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도시락(Doshirak)' 상표를 팔도가 신청한 저명상표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상표권 등록을 거부한 러시아 특허청의 항소를 기각하며, 도시락 저명상표 등록 신청을 받아주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러시아 특허청은 지난 5월 27일 1심 판결에 대한 항소를 제기했다. 러시아 법원이 지난해 12월 내린 저명상표 등록 인정 판결을 내렸지만, 특허청은 상표 등록 기준이 불충족하다며 등록 신청을 거부했다. 특허청은 한국 도시락 상표가 일반 소비자들에 널리 알려져 있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도시락이 팔도의 자회사인 '도시락 코야' '도시락 랴잔' '도시락 러스' 등에서 판매되고 있어 팔도 회사와는 관계가 없다며 팔도 상표권 등록을 거부했다. 도시락 라면은 알려졌지만 팔도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상표권을 인정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저명상표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있어 광범위하게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를 뜻한다. 특허청의 신청 거부와 달리 특허 법원은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에게 인기 있고, 팔도가 현지 도시락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수 있다고 판단횄다. 재판부는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있고, 팔도는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의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 수 있다"며 팔도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대해 특허청은 반발하며 항소했지만, 법원이 최종 팔도 상표 등록을 인정해주면서 상표권 보호를 공식화했다. 최영희 변리사는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은 판결일로부터 즉각 효력을 발생한다"며 "특허청 항소가 기각돼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이 인정되면서 팔도 도시락의 저명상표 등록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