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도쿄 청담동'에 넥쏘 전시 10년 만 재진출…토요타 '긴장'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넥쏘가 '도쿄 청담동'으로 불리는 다이칸야마에서 전시되며 일본 시장 재진출 신호탄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도쿄 시부야에 위치한 다이칸야마에 위치한 T-사이트 가든 갤러리에 수소연료전지차 '넥쏘'의 전시했다. 

 

이런 현대차의 움직임에 일본현지에서는 현대차가 철수 10년만에 재진출 준비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현대차는 2001년 일본에 진출했지만 특유의 폐쇄성으로 해외자동차 브랜드들도 자리 잡는 것이 힘든 일본 시장에서 버티지 못하고 2009년 전격 철수했었다. 

 

현대차는 그동안 일본법인을 통해 상용차 사업을 펼치며 시장을 면밀히 연구해왔다. 

 

그리고 지난해부터 재진출에 대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했다. 실제로 지난해 6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직접 일본을 방문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지만 한일 갈등이 격화되면서 재진출이 보류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번 넥쏘 전시를 통해서 현대차가 일본 시장에 재진출 하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표명했다는 것이 현지 분석이다. 

 

이번에 전시된 넥쏘를 보더라도 운전석 깜빡이의 위치 등이 현지화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나며 현대차의 준비가 상당하다는 것이 확인됐다. 

 

또한 현대차는 이번 전시회에서 기존의 한자어 표시가 아닌 일본어 표시로 회사 이름을 표기하며 브랜드 이미지 개선에도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넥쏘가 일본에 출시되면 토요타 미라이가 위험할지도 모른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넥쏘의 일본 판매가는 보조금을 받을 경우 500만엔(약5540만원)인데 반해 미라이는 740만엔(약8280만원)으로 가격이 저렴한데다가 주행가능거리도 넥쏘는 완충시 820km인데 반해 미라이는 650km이다. 

 

여기다 넥쏘가 일본 시장에서도 유행하고 있는 5인승 SUV이고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장착한 12.3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 등 프리미엄 옵션 사양들도 대거 탑재돼 미라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의 재진출은 아직 미정이지만 내년, 빠르면 올해에도 재진출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넥쏘 등 친환경차을 필두로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thumbnails
증권

KTB투자증권, 태국 기업 회사채 인수 참여

[더구루=홍성환 기자] KTB투자증권이 태국에서 투자은행(IB) 사업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적극적인 현지화 전략을 통해 성과를 꾸준히 내는 모습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B투자증권 태국법인(KTB Securities Thailand)은 태국 고무제조업체인 NER(North East Rubbers)의 회사채 인수에 참여한다. NER은 운전자금 목적으로 7억 바트(약 254억원) 규모 2년 만기 채권 발행을 추진 중이다. KTB ST를 비롯해 노무라증권, 아시아플러스증권, 필립증권 등이 회사채 인수에 참여한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2008년 현지 증권사인 파이스트(FAR EAST)를 인수하며 태국 시장에 진출했다. 2011년 사명을 KTB ST로 변경하며 본격적으로 영업 확장에 나섰다. 현재 KTB투자증권과 KTB자산운용이 KTB ST의 지배기업인 KTBST홀딩스의 지분 69.9%를 보유하고 있다. KTB ST는 진출 이후 2015년까지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지만 2016년 이병철 부회장이 취임 이후 IB 역량 강화에 집중하면서 실적 개선을 이뤘다. 특히 태국인 쿤윈 씨를 최고경영자(CEO)이자 2대 주주로 영입하면서 현지화에 성공했다. 건설 엔지니어링 지주사인 타이엔저홀딩스와 한국계 건설회사 CAZ 등의 상장을 주관하는 등 기업공개(IPO) 시장에서도 성과를 냈다. KTB ST 지난해 영업수익은 459억원, 순이익은 17억원을 거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