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모터쇼에서 주목받은 차량 '10선'…7세대 아반떼도 포함

폭스바겐 신형 '피데온', 롤스로이스 '고스트' 주목

[더구루=홍성일 기자] 지난달 26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베이징모터쇼에 신차가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중국 현지 매체들은 베이징모터쇼 소식을 전하며 이번 모터쇼에서 눈길을 끄는 자동차 10선을 선정했다.

 

특히 현대자동차의 7세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도 향후 흥행이 기대되는 차량 10선에 선정되는 등 이목을 끌고 있다. 

 

현지 언론은 7세대 아반떼에 대해 아름다움과 스포티함이 결합된 디자인이라고 호평했다. 특히 동급 차량 중 가장 긴 길이와 휠베이스를 보유해 더 넓은 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주목했다. 

 

중국 새로운 소비 주도층으로 떠오른 Z세대에게 어필될 차량으로 평가했다. Z세대들은 새로운 디자인과 실용성, 첨단 기술 적용 등의 부분을 중요시 생각하는데 7세대 아반떼가 이 부분을 정확히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반떼 외에도 폭스바겐 중국 전략 세단 모델 '피데온' 신형과 롤스로이스의 새로운 고스트도 주목을 끌었다. 또한 BMW의 새로운 5, 6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E, S클래스, FAW 팬티엄 B70, 지리자동차 프리페이스, MG모터스 MG5 등도 주목받는 모델에 뽑혔다. 

 

업계 관계자는 "전세계가 코로나19 여파로 흔들리고 있는 가운데 열린 베이징모터쇼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가 제공될 수 있게 됐다"며 "이번에 주목받은 차량들은 많은 판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thumbnails
증권

사모펀드 자베즈파트너스, 中 칭다오에 AI 혁신밸리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자베즈파트너스가 중국 칭다오 인공지능(AI) 혁신밸리 조성 사업에 투자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자베즈파트너스는 중국 칭다오렌주홀딩스와 합작사를 설립해 AI 혁신밸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원)다. 두 회사는 스마트 기술, 과학기기, 고부가가치 제조업 등 3대 주요 산업에 중점을 둔 4.0세대 첨단 스마트 산업단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09년 출범한 사모펀드 운용사다. 골드만삭스 출신 한국계 미국인 박신철씨와 제일은행 출신 최원규씨가 설립했다. 두 사람 모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고, 현재 MG손해보험 출신 권철환 대표가 이끌고 있다. 지난 2009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을 매각할 당시 인수전에 참여해 이름을 알렸다. 2011년 말 현대증권 지분 9.54%를 매입해 2대 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2016년 1월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13년 MG새마을금고, 대유에이텍 등과 사모펀드를 구성해 MG손해보험을 설립했고, 그린손해보험의 계약을 이전받아 영업을 시작했다. 인수 이후 경연난을 겪으면서 올해 초 JC파트너스에 경영권을 매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