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GS건설, 스페인 수처리 자회사 이니마 매각 추진

매각가 6700억원 원해…인수가 2배 수준
GS건설 "소문일 뿐, 매각 계획 전혀 없다"

 

[더구루=홍성환 기자] GS건설이 스페인 수처리 자회사 GS이니마 매각을 다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매각을 시도하다 포기한 지 5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자본시장이 얼어붙은 가운데 인수자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에 대해 GS건설은 "현재 매각 계획이 없다"며 이니마 매각설을 부인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GS이니마 매각을 검토하는 중이다. 스페인 일간경제지 킨코디아스는 GS건설이 이니마 매각금액으로 인수가의 2배 수준인 5억 유로(약 6700억원) 이상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GS건설은 스페인 건설사 OHL로부터GS이니마를 2억3100만 유로(약 3100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지난해 2대 주주이자 재무적 투자자(FI) 인코파이니마 유한회사의 지분을 인수해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GS건설은 지난 2014년에도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GS이니마의 매각을 추진했다. 하지만 잠재인수대상 업체들과의 매각 조건 이견, 환율 변동에 따른 환차손 문제 등으로 2015년 매각 작업을 잠정 중단했다.

 

GS이니마는 현재 세계 10위권 수처리업체로 평가를 받는다. 수주잔액은 지난해 말 기준 11조원으로 2018년 말 3조7630억원보다 3배가량 늘었다. 지난해 매출은 2879억원, 순이익은 234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보다 24.5%, 14.1% 증가했다.

 

GS건설은 그동안 미래 신성장동력 가운데 하나로 수처리 사업을 적극 확대해왔다. 현재 세계 수처리 선진시장인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해수담수화 신재생에너지 혁신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브라질 수처리 시장점유율 1위 BRK 암비엔탈의 산업용수 사업 부문 지분 82.76%를 인수했다.

 

이니마 매각 재추진에 대해 GS건설 관계자는 "스페인 금융시장에서 나오는 루머(소문)일 뿐"이라며 "현재 매각 계획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thumbnails
석유화학

'코로나에 로라까지' 롯데케미칼 말련 LC타이탄, 매출·순이익 감소

[더구루=오소영 기자] 롯데케미칼의 말레이시아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LC타이탄)이 올해 3분기 매출과 순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허리케인 로라가 겹치며 타격을 입었다. LC타이탄은 지난 28일 올해 3분기 매출 19억4100만 링깃(약 5290억원), 순이익 7800만 링깃(약 21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10%, 14%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3%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19% 줄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보면 매출은 1년 사이 23% 줄어 49억7900만 링깃(약 1조3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같은 기간 98% 감소해 400만 링깃(약 10억원)에 그쳤다. LC타이탄은 코로나19로 제품 수요가 줄어 평균판매가격(ASP)이 하락하며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1000달러를 상회하던 폴리프로필렌(PP)과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은 올 들어 900달러대로 떨어졌다. 벤젠은 작년 3분기 666달러에서 올해 같은 분기 391달러로 반토막 났다. 부타디엔 또한 1179달러에서 528달러로 줄었다. 이와 함께 허리케인 로라로 인한 미국 내 원유 정제시설과 석유화학 공장 파손, 운영 비용 상승 등도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동우 LC타이탄 대표이사는 "연간 단위로 보면 (순이익은) 흑자로 돌아왔고 매출총이익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됐다"며 "이는 LC타이탄의 강력한 비즈니스 기반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장 운영 최적화와 비즈니스 경쟁력 향상, 지속가능성 강화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