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지연에 용수 차단…테슬라 독일 기가팩토리 '겹악재'

수차례 경고에도 수도요금 미납
독일 기가팩토리 용수 공급 차질
내년 6월 양산 체제 '적신호'

 

[더구루=오소영 기자] 독일 수도 회사가 테슬라 기가팩토리 건설 현장에 용수 공급을 차단했다. 테슬라가 납부 기한이 지나도록 수도요금을 미납해서다. 현지 정부의 환경 허가가 늦어지는 데 이어 용수 공급마저 끊기며 테슬라는 유럽 첫 기가팩토리 건설에 발목이 잡혔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WSE(Wasserverband Strausberg-Erkner)는 지난 15일(현지시간) "테슬라 기가팩토리에 공급했던 용수를 끊었다"고 밝혔다.

 

WSE가 여러 차례 경고했지만 테슬라가 수도요금을 납부하지 않았다. 테슬라가 주어진 14일의 납부기한을 넘겨 결국 용수 공급이 차단됐다.

 

WSE는 "다른 회사들과 다르게 대우할 수 없다"며 "요금을 내면 용수를 다시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납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독일 회사가 용수 공급을 끊으면서 테슬라는 기가팩토리 건설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작년 11월 독일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브란덴부르크주에 4번째 기가팩토리를 건설하고 있다. 모델3와 모델Y를 비롯해 차세대 전기차 연간 50만대를 독일 공장에서 생산한다.

 

내년 6월 양산을 목표로 이미 대규모 채용까지 진행하고 있지만 용수 수급에 차질을 빚으며 생산 채비에 비상등이 켜졌다.

 

브란덴부르크 주정부의 환경 관련 승인도 늦어지고 있다. 테슬라는 독일 기가팩토리에 대한 주정부의 환경 허가를 받지 못했다. 단계별로 예비 허가를 취득해 지금까지 건설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환경 승인을 받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독일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아서다. 이들은 기가팩토리 건설로 인한 식수 오염을 우려하고 있다. 올 초에는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250여 명이 기가팩토리 건설을 반대하는 거리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앞서 테슬라는 지난 2월 벌목 문제에 휘말렸다. 환경단체들은 삼림 파괴로 녹지를 훼손했다며 브란덴부르크 녹색연맹의 주도 아래 테슬라를 상대로 소송을 걸었다. 법원이 테슬라에 벌목 중단 명령을 내렸으나 테슬라는 현지 환경청으로부터 숲 개간에 대한 허가를 받아 다시 벌목 작업을 재개할 수 있었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