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한국형 퀘이커'로 동남아 입맛 홀렸다…홍콩·태국서 '누적 20만봉'

글로벌 오트밀 브랜드 퀘이커, 국내 입맛에 맞게 개발
홍콩·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역수출

 

[더구루=길소연 기자] 롯데제과가 '한국형 퀘이커'로 동남아시아 입맛을 홀렸다. 글로벌 오트밀 브랜드인 퀘이커를 국내 입맛에 개발한 뒤 홍콩과 태국 등에 역수출해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롯데제과는 국내 입맛에 맞춰 개발한 '퀘이커 오트그래놀라'의 동남아 누적 수출량이 20만봉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2018년부터 글로벌 오트밀 브랜드 퀘이커를 국내에 들여와 생산, 판매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는 11종의 제품이 판매되고 있으며 모든 제품은 국내 입맛에 맞춰 롯데제과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한국형 퀘이커'다. 

 

롯데제과는 퀘이커 오트그래놀라 2종 '크랜베리아몬드', '골든넛츠'를 통해 동남아의 수출 판로를 열고 홍콩을 시작으로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퀘이커 오트그래놀라 2종은 현재 홍콩과 태국의 펩시코(PepsiCo) 글로벌 법인으로 수출, 유통되고 있다. 동남아에서는 이미 퀘이커 오트밀에 대한 인지도가 높고 한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현지에 출시된 퀘이커 중에는 그래놀라 유형의 제품이 없어 롯데제과가 국내용으로 개발한 한 것에 경쟁력이 붙었다.  

 

홍콩은 작년 8월부터 수출을 시작해 약 1년 동안 20만여봉의 누적 판매고를 올렸다. 펩시코 홍콩 법인은 한국어가 그대로 노출되는 '퀘이커' 광고를 제작, 홍콩 현지 SNS에 해당 '퀘이커' 광고를 게재하며 '한국형 퀘이커'를 적극 홍보하고 있다. 이는 홍콩 젊은층이 한국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는 점을 적극 활용한 것이다.

 

이달 중순부터 태국에도 퀘이커 오트그래놀라를 수출, 1만 봉의 초도 물량을 판매했다. 태국에서도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으며, 홍콩에서 한국형 퀘이커가 인지도를 쌓고 있는 점이 수출 계약을 유리하게 이끌었다. 롯데제과는 추후 수출 물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제과는 "최근 '넛츠앤베리' 등 새로운 그래놀라 제품을 수출 품목에 추가해 제품 라인업을 확대했다"며 "향후 롯데제과는 해당 수출 제품이 '한국형 퀘이커'인 점을 더욱 강조하여 홍보를 지속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판매 루트를 다양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