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바이오로직스, 美서 초음파 조영제 완제 생산 계약

란테어스 홀딩스와 데피니티 생산 협력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란테어스 홀딩스(Lantheus Holdings)의 초음파 조영제의 생산을 도맡는다. 매년 25%씩 성장하는 초음파 조영제 시장에 가세하며 '2025년 CDO 글로벌 챔피언' 목표에 한 걸음 다가선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란테어스 홀딩스와 초음파 조영제 데피니티(Definity)의 완제의약품(DP)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초음파 조영제는 초음파로 인체 내부를 보고자 혈관에 투여하는 물질이다. 초음파를 쏘면 조영제 물질을 이루는 입자 크기가 커져 초음파 내 해상도를 높여준다.

 

업계는 초음파 조영제 글로벌 시장은 1조원 규모로 연간 성장률이 25%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24년 약 2조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초음파 조영제 제조 기술을 갖춘 란테어스 홀딩스를 등에 업고 미국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CDO 연구개발(R&D) 센터를 열고 경쟁력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 내년에 미국 동부, 유럽, 중국으로 R&D 센터를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CDO 사업에 첫발을 디딘 이래 60여 건을 수주했다. 위탁 개발한 물질 중 2건은 올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계획(IND) 승인을 획득했다. 1건은 유럽의약청(EMA)으로부터 IND 승인을 받아냈다.

 

CMO 사업에서도 총 36만4000ℓ 바이오의약품 생산 규모를 갖춰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3년 25만6000ℓ 규모의 제4공장이 완공되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CMO 물량 30%를 담당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5년까지 CDO 시장에서 글로벌 챔피언에 오르겠다는 목표다. 2030년까지 CMO 물량 50%를 CDO 사업을 통해 확보할 방침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