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 씨에스윈드 말레이시아산 풍력타워에 반덤핑 관세

ITC "미국 산업계 피해 인정"
상무부, 인도·말레이시아산 제품에 관세 부과
씨에스윈드 말레이시아산 3.2%

 

[더구루=오소영 기자] 세계 1위 풍력발전타워 제조사 씨에스타워가 미국에서 '또' 반덤핑 관세를 물게 됐다. 말레이시아에서 생산한 미국향 제품에 관세가 매겨졌다. 씨에스타워는 현지 공장을 증설해 무역 규제에 대응한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ITC)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와 말레이시아산 풍력발전타워로 미국 내 관련 업계가 실질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판정했다. ITC의 결정에 따라 상무부는 인도와 말레이시아산 풍력발전타워 수입에 대해 반덤핑 관세, 인도산 제품을 대상으로 상계관세 명령을 내릴 전망이다.

 

상무부는 지난달 7일 최종판정에서 인도산에 54.03%, 말레이시아산에 3.20%의 반덤핑률을 산정했었다. 말레이시아산에는 현지에 법인을 둔 씨에스윈드가 포함됐다. 씨에스윈드는 2017년 말레이시아 최초 풍력발전타워 수출 업체인 에코타워를 인수했다. 이후 생산량을 세 배 이상 늘리며 동남아시아 주요국과 미국에 수출해왔다.

 

하지만 이번 판정으로 씨에스윈드는 관세 부담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다만 지난 3월 상무부의 예비판정(6.32%)보다 관세율이 절반으로 줄어든 점은 긍정적이다.

 

씨에스윈드는 지난 2013년 반덤핑 규제로 미국 수출이 중단된 바 있다. 미 상무부는 씨에스윈드 베트남 법인이 생산한 미국향 풍력발전타워에 51.54%의 반덤핑 관세율을 매겼다. 씨에스윈드는 항의해 2017년 미 국제무역법원(CIT)으로부터 반덤핑 관세율 0%의 판결을 받아냈다.

 

씨에스윈드는 대만과 터키 등 글로벌 생산기지를 활용해 미국의 무역 규제에 대응할 방침이다. 지난 6월에는 덴마크 풍력 발전기 업체 베스타스의 미국 공장을 품었다. 생산량을 늘려 2023년 연간 1조원 규모의 풍력발전타워를 납품한다는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