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아메타버스, CJ올리브네트웍스와 전략적 NFT 사업 협력

[더구루=최영희 기자] 블록체인 전문 기업 갤럭시아메타버스는 CJ올리브네트웍스와 MOU를 체결하고 디지털 아트를 시작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NFT 발행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NFT 마켓 공동사업 추진 △NFT 플랫폼 기술 협업 △NFT 서비스 모델 창출 등 국내외 NFT 사업 확장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갤럭시아메타버스의 NFT 플랫폼인 ‘메타갤럭시아(MetaGalaxia)’와 CJ올리브네트웍스의 AI아트워크 플랫폼인 ‘에어트(AiRT)’의 결합으로 NFT 시장에서의 시너지 창출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갤럭시아메타버스는 첫 시작으로 지난 14일 MZ세대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CJ올리브네트웍스 오창은(장니) 작가의 초현실주의 디지털 아트 ‘CherryBlossom Ending’ NFT를 메타갤럭시아에서 옥션으로 판매 완료했다.  

 

다음 달에는 에어트(AiRT)가 적용된 NFT작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에어트(AiRT)가 적용된 NFT는 기존 작가의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면서도 AI가 표현하는 새로운 표현기법을 적용하여 독특하고 창의적인 것을 추구하는 MZ세대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갤럭시아메타버스 관계자는 “향후 회사가 보유한 NFT 발행 노하우와 CJ올리브네트웍스의 에어트 플랫폼의 AI 기술을 융합해 PFP NFT와 같은 신개념 AI 아트워크들을 NFT로 선보여 NFT 생태계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