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E 게임 스타트업 브랜치, 1250만 달러 투자유치

올 여름 P2E 게임 공개

 

[더구루=홍성일 기자] 블록체인 기술 기반 P2E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스타트업 브랜치가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며 게임 출시에 속도를 낸다. 

 

브랜치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시드 투자 라운드를 통해 1250만 달러(약 160억원)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브랜치의 시드 투자 라운드에는 메카니즘 플레이, TCG 크립토, 드래곤플라이 캐피털, 폴리체인, 코인베이스 벤처스, 쓰리 애로우즈 캐피털과 폴리곤 스튜디오의 CEO인 라이언 와이어트 등이 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브랜치가 개발하고 있는 P2E 게임은 유저가 NFT(대체불가토큰)으로 소유할 수 있는 섬을 기반으로 하며 게임 내 자원을 통해 다양한 아이템과 구조물을 제작할 수 있다. 그리고 이를 NFT로 판매해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브랜치측은 자사의 P2E 게임이 가상부동산 투자자는 물론 엑시인피니티를 플레이하는 캐주얼 선호 유저들도 끌어들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브랜치는 자사의 P2E 게임이 기존의 P2E 게임과 다르게 무엇이 NFT(대체불가토큰)인지도 모를정도로 매우 다양한 콘텐츠를 담아 기존 게이머들의 반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접근 방식을 취한다는 계획이다. 

 

브랜치는 현재 개발 중인 P2E 게임을 여름 중으로 공개할 예정이며 최종 버전은 유저 커뮤니티와 긴밀히 협력해 만들어질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