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中 점유율 1%대로 추락…테슬라 '절반 수준'

1~5월 점유율 1.3%, 전년 대비 0.7%p 하락
중국형 전동화 전략 토대로 'V자 반등' 기대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기아의 올들어 중국 자동차 시장 점유율이 1%대로 급감했다. 특히 전기차만 판매하는 테슬라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테슬라의 중국 성장세를 감안할 때 현대차·기아 역시 전기차 확대 전략을 토대로 'V자 반등'을 엿 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일  중국 승용차연석회의와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올해 들어 5월까지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 1.3%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0.7% 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중국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현대차·기아와 경쟁하고 있는 일본 토요타는 같은 기간 점유율 7.2%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0.9%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강세를 보였다. 폭스바겐은 11.4% 두 자릿수 점유율을 보였다. 전년 대비 0.2%포인트 하락했으나 두 자릿수 점유율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테슬라는 순수 전기차(BEV) 판매만으로 전년 대비 0.5%포인트 상승한 점유율 2.3%를 기록했다.

 

현대차·기아의 중국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전기차 판매 확대를 토대로 반등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는 중국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데다 아이오닉5와 EV6 등 현대차·기아 전기차 모델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데 따른 분석이다.

 

실제 중국 전기차 시장은 수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비야디(BYD)와 테슬라는 지난 5월 각각 11만4000대(257% ↑)와 1만대(55%↑)를 판매했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대규모 보조금과 막강한 지원을 토대로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만큼 전기차를 중심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며 " '아이오닉5'와 'EV6' 등 현대차·기아 전기차 모델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어 전기차가 현대차·기아의 중국 반등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현대차·기아의 중국 신에너지차(NEV) 시장 존재감이 사실상 '제로'(0)인 상태라는 점에서 중국 부진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저조한 판매로 중국승용차연석회의가 양사의 전기차 판매 실적을 집계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본보 2022년 5월 6일 참고 현대차 中 전기차 점유율 0.06%로 '150위'…존재감 '제로'>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