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워크, 美 스팩 상장 4분기로 밀린다

2021.09.16 13:33:39

SEC 심사 지연
10월 말 합병 완료 예상

 

[더구루=홍성환 기자] 세계 최대 공유 오피스 기업 위워크(WeWork)의 미국 증시 입성이 4분기로 늦춰질 전망이다. 위워크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간 합병에 대한 미국 증권당국의 심사가 지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15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 위워크의 상장이 4분기로 미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위워크는 애초 9월 말 상장을 목표로 했다.

 

블룸버그는 "오는 10월 말까지 상장 작업이 지연될 수 있으며 현재 위워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의견에 대응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위워크는 나스닥에 상장된 스팩인 보우엑스애퀴지션(BowX Acquisition)과 합병을 추진 중이다. 지난 2019년 전통적인 방식의 IPO를 시도하다 경영난으로 무산된 지 2년 만이다. 보우엑스애퀴지션은 미 프로농구(NBA) 새크라멘토 킹스의 구단주인 비벡 라나디베가 운영하는 회사다.  <본보 2021년 8월 19일자 참고 : 위워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와 1800억 투자 논의…美 상장 탄력>

 

위워크는 이번 합병을 통해 상장지분사모투자(PIPE) 8억 달러(약 9400억원)를 포함해 총 13억 달러(약 1조52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다. 기업가치는 90억 달러(약 10조5400억원)로 평가를 받는다. 2년 전 490억 달러(약 57조3600억원)로 평가받았던 것과 비교해 크게 쪼그라들었다. 

 

위워크는 건물주들과 장기 임차계약을 맺고 내부를 리노베이션한 뒤 사무실 또는 빌딩 전체를 재임대하는 방식의 사업 모델로 급성장했다. 하지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재택근무 확산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홍성환 기자 kakaho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