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조선, 1800억원 규모 원유운반선 2척 수주

2022.10.06 15:37:39

11만5000DWT급 원유운반선 2척 주문
척당 6400만 달러, 총 1억2800만 달러
벨기에 유로나브와도 2척 신조 계약

 

[더구루=길소연 기자] 대한조선이 인수합병 전문기업 KH인베스트먼트에 소속된 후 첫 번째 건조 계약이 임박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조선은 그리스 아틀라스 마린타임 벨기에 유조선 소유주 유로나브 등과 신조 건조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아틀라스 마린타임은 대한조선에 11만5000DWT급 아프라막스 원유운반선 2척을 주문할 예정이다. 거래가 성사되면 2024년 인도 기준 4개 슬롯을 매진시킨다. 척당 6400만 달러(약 895억원)에 총 2척 거래 규모는 1억2800만 달러(약 1800억원) 수준이다.

 

아틀라스 마린타임은 대한조선 때부터 주문해 온 단골 선사이다. 아틀라스 마린타임은 2020년 후반에 2척 선박을 각각 4500만 달러(약 629억원)에 주문한 바 있다.

 

벨기에 유조선 소유자 유로나브도 대한조선과 신조 계약을 맺는다. 유로나브는 15만7000DWT 수에즈맥스 유조선 2척을 주문한다.

 

신조선에 스크러버를 장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척당 비용은 7500만 달러(약 1049억원)로 추정한다. 총 거래 금액은 2000억원 수준이다. 2024년 인도 예정이다.

 

대한조선은 KH인베스트먼트가 인수한 두 번째 조선소다. 첫 번째는 케이조선(구 STX조선해양)을 인수했다. KH인베스트먼트는 채권청산소인 유나이티드자산운용과 손잡고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STX오프쇼어 지분 95%를 매입했다.

 

대한조선의 경우 KH인베스트먼트가 KDB산업은행으로부터 조선소 지분 90%를 약 2억 달러에 인수해 최대 주주가 됐다.

길소연 기자 ksy@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