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희토류 통제 우려…세계 자원전쟁 격화

러시아, 세계 4위 희토류 매장국
미국, 우주항공 산업 필수 광물 러시아서 수입
중국 이어 러시아까지…원료 공급망 붕괴 우려

[더구루=정예린 기자] 러시아가 중국에 이어 희토류를 자원 무기화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주요 희토류 생산국 중 2개국이 미국과 갈등을 빚으며 글로벌 자원 전쟁이 격화되고 있다. 

 

27일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러시아의 희토류 매장량은 1200만t으로 중국, 베트남, 브라질에 이어 4위를 기록했다. 채광량은 8000t으로 글로벌 점유율 1%를 차지했다. 

 

희토류는 란타넘, 류테튬 등 란타넘족 15개 원소와 스칸듐, 이트륨 등을 더해 총 17종의 희귀한 광물이다. 열전도 등 화학 성질이 우수하고 항상성을 갖췄다. 전기차 부품부터 전자제품, 반도체용 연마제, 항공 우주 등 다양한 분야에 쓰여 '산업의 비타민'이라 불린다. 중국이 전 세계 공급량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러시아의 경우 상업 생산 시설 부족으로 채광량은 낮지만 확보한 물량의 대부분을 미국에 수출한다. 대미 수출 비중은 94%에 이른다. 작년 기준 대미 희토류 수출액은 전년 대비 190% 상승했고 중량 기준으로도 167% 증가했다. 특히 미국은 우주항공산업에 필수적인 티타늄, 스칸듐의 대부분을 러시아에서 수입한다. 

 

중국은 압도적인 희토류 공급량을 바탕으로 생산 중단 및 가격 인상 등 패권을 휘두르고 있다. 작년 초에는 희토류 수출을 제한하는 '수출통제법'도 마련했다. 희토광 개발·제련 프로젝트 투자 사전에 정부 허가 취득을 의무화하고 불법 개발 등 단속 점검을 늘리는 등 공급망 전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희토류는 작년부터 공급 부족으로 가격 급등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전기차 등 신에너지 산업 수요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주요 생산국인 미중 무역분쟁과 더불어 중국의 전력난, 미얀마 쿠데타에 이어 올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지정학적 이슈로 정상적인 조달이 어려웠기 때문이다.

 

수급난 속에서 러시아까지 희토류 통제를 강화할 경우 제품 가격 폭등이나 산업계 생산 공정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은 이미 미국은 지난달부터 대러시아 수출통제 방안인 해외직접제품규칙(FDPR)을 시행하고 있다. 러시아도 서방의 제재에 맞서 219개 품목은 수출을 금지하고 281개 품목은 수출을 제한했다. 천연가스 수출 금지·제한도 검토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