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피트니스 밴드 시장 진입 '눈앞'…새 마이크로 LED 특허 취득

 

[더구루=김도담 기자] 애플이 미국에서 마이크로(Micro) LED 디스플레이 특허를 냈다. 이번 특허가 피트니스 밴드 같은 소형 웨어러블 기기 개발에 필수 요소라는 점에서 애플의 피트니스 밴드 시장 본격 진출이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특허청은 15일(현지시간) 애플이 이 같은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마이크로 LED는 기존 LED와 구조는 비슷하지만 칩 크기가 5~10마이크로미터의 초소형 단자로 이뤄져 있어 휘어짐과 깨짐, 경량화 등 기존 LED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 전력 효율도 OLED의 5배이에 이른다.

 

현지 언론은 애플이 피트니스 밴드 시장 진출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애플은 2014년 마이크로 LED 생산기업인 럭스뷰(LuxVue)를 인수하면서 마이크로 LED와 관련한 21개의 특허를 확보했다. 애플이 이번에 취득한 특허 역시 럭스뷰의 엔지니어가 참여해 개발한 것이다. 애플은 또 이번 특허와 별개로 올 6월 피트니스 밴드 관련 특허를 얻었었다.

 

애플은 애플워치를 앞세워 웨어러블 기기의 강자로 군림하고 있으나 피트니스 밴드 같은 소형 웨어러블 기기 진출 가능성에 대해선 언급한 적 없다. 그러나 현지 업계에선 이 같은 애플의 행보에 애플의 피트니스 밴드 시장 진출이 머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애플은 같은 날 온라인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애플워치 6세대와 보급형 애플워치 SE를 선보이기도 했다. 연내 유명 헬스 트레이너 운동 강의를 들으며 운동량을 측정하는 새로운 구독 서비스 '애플 피트니스 플러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미국 대형 IT기업의 피트니스 밴드 시장에 대한 관심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지난해 피트니스 밴드 전문기업인 핏비트(Fitbit)를 21억달러(약 2조5000억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아마존도 지난달 첫 피트니스 밴드 '헤일로'를 내놨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