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소굴기' 본격화…4년 동안 최대 3조원 푼다

수소차 보급 추가 장려책 발표…핵심기술 개발 초점
4년 간 연 3조원 남짓 투입 예상…'수소굴기' 본격화

 

[더구루=김도담 기자] 중국 정부가 수소차 자체에 대한 보조금 외에 수소차 및 관련 인프라 개발·보급에 성과를 낸 지방정부-기업에도 장려금을 주기로 했다.

 

1일 코트라 베이징 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와 공업정보화부, 과학기술부, 발개위, 국가에너지국 등 중국 정부 관계부처는 이달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료전지차 시범응용에 관한 통지'를 발표했다.

 

핵심은 수소차 산업화와 상용화, 산업망 구축에 대한 집중 투자다. 단순 수소차 생산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수소차 생산을 우후죽순 늘리는 게 아니라 수소차 기술 개발을 촉진해 수소차 기술과 수소차 상용화에 필요한 수소 생산-운송-저장-공급에 이르는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취지다.

 

중국 정부는 특히 수소차 기술의 핵심인 연료전지스택과 양극판, 막전극 접합체(MEA), 공기압축기,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PEMFC), 촉매제, 카본 페이퍼(탄소종이), 수소순환시스템 등 핵심부품 개발을 우대하기로 했다. 또 수소 승용차보다는 수소 트럭·버스 상용화 지원사업에 가점을 주기로 했다.

 

정부는 이 같은 취지에 맞는 지방정부 및 기업 연합 한 곳에 4년에 걸쳐 연 최대 17억 위안(약 2911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앙정부는 이 사업에 몇 개 시범 도시군을 선정할지 명확히 하진 않았다. 그러나 중신증권 등 업계에선 8~10곳을 선정해 연간 총 150억~170억위안(약 2조5700억~2조9100억원)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16년 '신에너지·에너지절약형 자동차 기술 로드맵'을 발표하며 수소차 산업 육성에 본격 착수했다. 2030년까지 수소차 100만대를 보급하고 충전소 1000기를 확충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또 이를 위해 올 4월 전기·수소차에 대한 자동차 구매세(10%)를 면제하고 올 연말까지만 시행 예정이던 수소차 보조금 제도도 2022년까지로 연장했다.

 

이 같은 정부 지원에 힘입어 중국 내 수소차 판매량는 올 3월 말 기준 6235대(생산량은 6918대)에 이르렀다. 광둥성과 상하이, 베이징, 장쑤성 등 지역을 중심으로 수소트럭·버스 수천 대가 시범 운행 중이다.




thumbnails
증권

사모펀드 자베즈파트너스, 中 칭다오에 AI 혁신밸리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자베즈파트너스가 중국 칭다오 인공지능(AI) 혁신밸리 조성 사업에 투자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자베즈파트너스는 중국 칭다오렌주홀딩스와 합작사를 설립해 AI 혁신밸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원)다. 두 회사는 스마트 기술, 과학기기, 고부가가치 제조업 등 3대 주요 산업에 중점을 둔 4.0세대 첨단 스마트 산업단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09년 출범한 사모펀드 운용사다. 골드만삭스 출신 한국계 미국인 박신철씨와 제일은행 출신 최원규씨가 설립했다. 두 사람 모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고, 현재 MG손해보험 출신 권철환 대표가 이끌고 있다. 지난 2009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을 매각할 당시 인수전에 참여해 이름을 알렸다. 2011년 말 현대증권 지분 9.54%를 매입해 2대 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2016년 1월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13년 MG새마을금고, 대유에이텍 등과 사모펀드를 구성해 MG손해보험을 설립했고, 그린손해보험의 계약을 이전받아 영업을 시작했다. 인수 이후 경연난을 겪으면서 올해 초 JC파트너스에 경영권을 매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