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소프트뱅크, 佛 명품 중고거래 플랫폼 '베스티에르' 투자

47조원 규모 패션 중고거래 시장 진입…"더 성장할 것"

 

 

[더구루=김도담 기자] 일본 소프트뱅크가 최근 급성장 중인 프랑스 명품 중고거래 플랫폼 '베스티에르 콜렉티브(Vestiaire Collective 이하 베스티에르)'에 신규 투자했다.

 

베스티에르는 최근 진행한 투자유치 과정에서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를 비롯한 투자자들로부터 총 1억7800만유로(약 2460억원)를 투자받았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소프트뱅크 외에 제너레이션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 콘데 나스트(Conde Nast), 유라제오(Eurazeo) 등 기존 주주가 베스티에르의 이번 투자유치에 참여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의 비중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신규 투자자는 소프트뱅크뿐이고 이번 투자 이후 마르셀로 클라우르 소프트뱅크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베스티에르 이사회에 참여한 걸 고려하면 투자액이 적지 않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베스티에르는 이번 투자유치로 14억5000만유로(약 2조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게 됐다.

 

베스티에르는 2009년 프랑스에서 출범해 급성장해 온 명품 중고거래 플랫폼 회사다. 구찌 등 명품 브랜드 다수를 보유한 케링(Kering)도 올 3월 이곳에 직접 투자했다. 유럽을 떠나 미국에 진출해 이미 최대 매출 시장으로 성장시켰고 최근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에도 이미 진출했다. 업계는 소프트뱅크의 참여가 아시아 지역 기반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스턴컨설팅그룹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세계 패션 중고거래 시장 규모는 400억달러(약 47조원)로 추산된다. 베스티에르의 의뢰로 진행한 글로벌데이터 조사에선 2025년까지 그 시장 규모가 770억달러(약 91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투자로 베스티에르 이사회에 참여하게 된 마르셀로 클라우르 소프트뱅크 COO는 "소프트뱅크가 애플 아이폰 주요 리셀러인 브라이트스타(Brightstar)를 설립하고 운영한 경험이 베스티에르에게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패션 산업도 스마트폰 산업처럼 중고 시장이 계속 활성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