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인의어깨 입시컨설팅 ㉜] 2023 수시컨설팅-내신 1등급 학생 수시 지원전략

김형일 거인의어깨 대표

 

올해 2023학년도 대입일정은 다음과 같다. 수능시험은 2022년 11월 17일(목)에 치르고, 수시원서 접수기간은 2022년 9월 13일(화)~17일(토)이며, 정시원서 접수기간은 2022년 12월 29일(목)~2023년 1월 2일(월)이다.

 

9월 13일부터 접수하는 수시모집에서는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종합전형, 논술전형, 실기전형으로 전체 모집인원의 78.0%인 272,422명을 선발하고, 12월 29일부터 접수하는 정시모집에서는 전체 모집인원의 22.0%인 76,682명을 선발하여, 올해도 과거와 같이 수시모집 선발인원이 훨씬 많다.

 

2015 문이과 통합과정으로 인해 각 대학들의 전년도인 2022학년도 합격자 성적을 분석해보면 인문계는 과거보다 합격생의 성적이 하락했고, 자연계는 과거보다 합격생의 성적이 상승했음을 파악할 수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인문계 내신 1.0~1.9등급 학생의 수시전략

 

1. 1등급대 학생들의 목표대학은 주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이다. 이외에도 교대, 경찰대, 사관학교 등 개인의 성향에 따라 목표대학은 다를 수 있지만 대체로 이들이 목표로 하는 대학과 학과들은 매년 치열한 경쟁이 발생한다는 점은 동일하다.

 

2.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는 수시 학생부종합전형 선발 비중이 높은데, 지원자들의 성적이 비슷비슷하여 실제적인 변별력은 서류평가와 면접에서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성적관리와 더불어 교내외 활동의 필요성과 심화학습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학습과 활동과정에서 심화지식을 확장해 나가도록 하자.

 

3. 정시만을 겨냥한 수능학습 중심의 입시대비는 1등급대 학생들에게 효율적인 전략이 될 수도 있다. 다만 논술, 비교과 등을 활용하는 다양한 진학방법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일시적인 성적하락이나 수능당일 실수 등의 변수가 발생했을 때 기민한 대응이 어려워 걷잡을 수 없이 무너지는 결과를 나타내기도 한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재수를 선택하는 1등급대 학생들이 주로 이러한 부류에 속한다.

 

4. 2015 문이과 통합과정으로 인해 각 고교별로 자연계 학생들이 인문계 학생들보다 좋은 내신을 획득하고 있는 경향에 따라 과거보다는 합격자 평균성적이 조금 내려갔으나 여전히 인기학과를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경향을 보이고 있다.

 

5. 1등급 초반의 교과성적 우수자의 경우를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비교과실적과 수능성적이 불리하여, 수시에서 학생부교과전형들을 중심으로 대학을 선정할 수 있다. 다만,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어느 대학까지 맞출 수 있는지에 대한 스스로의 판단이 필요한데 무조건 상위권 대학에 진학한다는 막연한 목표만 갖고 지원하는 무리수를 둘수록 합격 가능성은 점점 멀어지기 때문이다. 현실적으로 수능최저학력을 적용하지 않는 대학도 안정권으로 생각하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6. 수시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합격자 평균성적이 한양대는 1.14~1.72등급, 경희대는 1.5~2.4등급, 서울시립대는 1.66~2.36등급, 건국대는 1.7~2.3등급이었다는 사실은 하나의 지원 기준점이 될 수 있다.

 

7.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합격자 평균성적이 경희대는 1.5~4.4등급, 건국대는 2.2~4.0등급이었다는 사실은 하나의 지원 기준점이 될 수 있다.

 

◆ 자연계 내신 1.0~1.9등급 학생의 수시전략

 

1. 우선 내신성적의 변화 추세를 판단한다. 이를 통해 남은 기간 목표대학에 지원 가능한 교과성적 수준을 맞출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고, 맞출 수 있도록 내신학습에 충실해야 한다. 또한 수능모의고사 점수를 분석하여 취약영역을 진단하며 정시모집 지원가능 대학을 예상해 본다. 이를 통해 수시와 정시 모두를 균형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목표전형을 발견하도록 한다.

 

2. 스스로의 판단을 과신하다 보면 실패할 위험이 크기 때문에 의치약학계열이나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다양한 진학 사례를 참고하여 준비전략을 설정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소속 고교 선배의 진학실적도 참고자료가 될 수 있으니 진학담당 선생님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도록 하자.

 

3. 교과관리와 비교과관리를 잘해 놓고도 자신에게 맞는 수시 전형을 선택하지 않아 실패를 보는 학생도 있다. 최상위권은 작은 실수, 미미한 점수 차이만으로도 당락이 결정될 수 있으므로 치밀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

 

4. 내신과 수능성적에 차이가 있는 학생 중 수능성적이 낮은 학생일수록 학생부관리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고, 수능성적이 더 우수한 학생은 특기부문에 강점을 살려 관리해 나갈 수 있는 분야가 있는지를 적극적으로 탐색해 볼 필요가 있다. 수능이 월등히 우수한 수험생들은 수능학습에 집중하되, 논술전형과 같이 수시에서도 강점을 나타낼 수 있는 부분에 대한 준비 방안도 살펴보는 것이 좋다.

 

5. 자신감과 습득능력이 뛰어난 학생인 만큼 정확한 정보를 취득하게 된다면 누구보다 빨리 받아들이고 대비할 수 있는 능력도 지니고 있다. 자신감을 갖고, 정확한 정보를 습득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보자.

 

6. 수시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전년도 합격자 평균성적이 의대의 경우 가톨릭대 의대는 1.02등급, 부산대 의대는 1.05등급, 경북대 의대는 1.11등급, 전남대 의대는 1.25등급 등이었고, 일반학과로는 한양대는 1.09~2.01등급, 경희대는 1.4~2.1등급, 서울시립대는 1.67~2.46등급, 건국대는 1.6~2.1등급이었다는 사실은 하나의 지원 기준점이 될 수 있다.

 

7.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우 전년도 합격자 평균성적이 의대의 경우 가톨릭대 의대는 1.18등급, 경희대 의대는 1.3등급, 경북대 의대는 2.11등급, 전남대 의대는 1.26등급 등이었고, 일반학과로는 경희대는 1.3~3.1등급, 건국대는 2.0~3.6등급이었다는 사실은 하나의 지원 기준점이 될 수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