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씽큐, 해외 시장 공략 박차

 

[더구루=최영희 기자] 의료용 AR(증강현실) 웨어러블 전문기업 메디씽큐가 독일과 미국에서 열리는 의료기기 관련 전시회 참가를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달 27일(현지시간)부터 30일까지 나흘간 뉴욕에서 열리는 '2022 미국 뉴욕 치과 전시회(Greater New York Dental Meeting·GNYDM)'에 참가한다. 

 

의료용 AR 웨어러블 디스플레이인 스코프아이(SCOPEYE)와 메타스코프(MetaSCOPE)와 함께 신제품 메타스코프 캠(MetaSCOPE CAM)을 선보인다. GNYDM은 미국 최대 치과 컨벤션 및 박람회로 치의학 및 의료기관 종사자, 의료기기 바이어들이 대거 참석한다.

 

앞서 13일(현지시간)에는 '독일 뒤셀도르프 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22)'에 참가해 의료용 AR 웨어러블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소개했다. MEDICA 2022는 1969년부터 매년 개최되는 유럽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다. 올해는 150개국에서 약 50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했다.

 

메디씽큐의 신제품 메타스코프 캠은 고성능 카메라를 사용한 무선 영상녹화 시스템이다. 배율에 따라 2가지 제품(2~5배, 4~9배)이 있으며 리모컨을 사용해 줌, 초점 및 자동 초점 등 다양한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또한 영상 녹화, 캡쳐 및 공유를 손쉽게 할 수 있어 녹화된 영상자료를 필요로 하는 의사, 교수 및 의료계 종사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자체 제작한 어플리케이션에 최대 3대의 카메라를 무선으로 연결해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할 수 있고 카메라 화면을 별도 모니터에 연결해 실시간 스트리밍이 가능하다.

 

2018년에 설립된 메디씽큐는 의료용 영상 솔루션 개발 전문기업이다.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KFDA),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 안전인증(CE) 등 국내외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 3월에는 글로벌 의료기기 선도기업 메드트로닉이 주최한 아태지역 혁신 챌린지에서 제품 기술력, 사업성, 성장성을 인정받아 최종 5개 우승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메타스코프 캠은 무선 송수신 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선명한 영상 전송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촬영한 시술 및 수술영상은 세미나 발표, 의료진 교육 등에 활용할 수 있어 의료기관 종사자들에게 큰 주목이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의료진들에게 메디씽큐의 제품을 적극 소개해 해외 의료기기 시장을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