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외면했던 명품 브랜드, 코로나에 '백기 투항'

아마존 럭셔리 스토어 개설…초청받은 프라임 고객만 쇼핑 가능
수익 창출 및 프리미엄 서비스 고객 충성도 높여
아마존, 2분기 역대 매출 기록…물류센터 확장·신규 채용 '몸집 불리기'

 

[더구루=길소연 기자] 그동안 브랜드 가치 유지와 고가 전략 차질 우려로 아마존 입점을 거부했던 명품 브랜드가 콧대를 낮추고 아마존과 손을 잡는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아마존 프라임 멤버들을 위해 럭셔리 스토어를 오픈한다. 초대를 받은 아마존 프라임 회원만 아마존앱에서 쇼핑하는 형식이다.

 

아마존은 가장 먼저 미국 명품 브랜드 오스카 드 라 렌타의 2020 프리 폴 가을/겨울(F/W) 컬렉션을 선보인다. 

 

컬렉션에서 선보인 제품은 참여 브랜드에서 직접 판매되며, 재고나 가격 결정은 브랜드 자체적으로 결정한다. 아마존은 콘텐츠를 만들고 개인화할 수 있는 쇼핑 도구만 제공하는 셈. 특히 아마존은 명품 쇼핑을 위한 고객을 위해 의류를 360도 회전해 세부적으로 핏을 볼 수 있게 시각화에도 신경 쓴다.

 

크리스틴 뷰챔프 아마존 패션 사장은 "명품 스토어 오픈 초기로, 고객이 세계적 디자이너에 접근할 수 있도록 새로운 문을 열어 럭셔리 매장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마존의 명품 브랜드 유치는 코로나19 영향이 크다. 코로나로 매출이 저조하자 콧대 높았던 명품 브랜드들이 자세를 낯추고 아마존과의 협업에 나선 것. 

 

아마존은 3년 전까지만 해도 명품 브랜드 유치에 노력했지만 성과를 내지 못했다. 명품 업체들이 아마존에 합류한다면 아마존 수익은 물론 프리미엄 서비스 고객들의 충성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상당한 공을 들였다. 

 

그러나 스위스의 스와치 그룹과 리슈몽, 프랑스의 케링과 루이뷔통 모에 헤네시(LVMH) 등 세계적인 명품 기업이 아마존에 진출시 브랜드 가치를 유지하고 고가 전략을 취하는데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아마존 입점을 거절했다. 

 

그나마 나이키를 포함한 몇몇 유명 브랜드를 끌어들일 수 있었지만, 이마저도 아마존으로부터 제한적이나마 복제품과 비공식 판매상을 단속을 약속받고 판매를 결정했다. 

 

이번 명품 브랜드 합류로 아마존의 몸집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현재 아마존은 명품 브랜드 유치 외 물류 센터, 배달 기지, 분류 센터 등 영업 시설 100곳을 새로 열며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온라인 쇼핑 주문이 급증함에 따라 10만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아마존의 전 세계 인력은 임시직을 포함해 총 100만명 이상이다.

 

업계 관게자는 "럭셔리 스토어 개설과 영업망 확대, 인력 충원 등을 바탕으로 아마존의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지난 2분기 코로나 영향으로 식료품과 물품 구매율이 상승, 역대 최다인 889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2배인 52억 달러의 순이익을 올렸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