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실업, 'Made in USA' 마스크 시제품 공개…4분기 중 생산개시

미국 자회사 AMP(Apparel Manufacturing Partners) 운영

 

[더구루=김도담 기자] 한세실업이 최근 '메이드 인 유에스에이(Made in USA)' 마스크 시제품<사진>을 공개했다.

 

한세실업은 지난달 말 올 4분기(10~12월) 중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가너타운에 마스크를 비롯한 개인보호장비(Personal Protective Equipment·PPE) 생산 공장을 짓기로 했다. <본보 2020년 8월 26일 참고 [단독] 한세실업, 美 마스크 공장 건립…'김익환 코로나 승부수'>

 

이 공장은 한세실업의 첫 미국 공장 설립이자 첫 미국 현지 생산기지로 한세실업의 미국 자회사인 AMP(Apparel Manufacturing Partners)가 운영한다. 지난해 7월 설립된 AMP는 이 공장에서 외과용 마스크를 생산할 계획이다. 2교대를 기본으로 하되 수요에 따라 3교대 방식의 24시간 생산 체제에도 대비한다.

 

한세실업은 미국 생산공장 가동을 통해 꾸준히 늘고 있는 현지 PPE 시장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미국은 올 초 코로나19 확산 초기 마스크 등 PPE 제품 절반 이상을 중국 등에 의존해 왔고, 중국이 이들 제품에 대한 수출을 제한하면서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에 PPE 자국 생산 확대를 독려했고 한세실업도 이 같은 미국 정부 정책에 부응하고 나선 것이다.

 

한세실업은 유명 브랜드의 의뢰로 의류를 생산해 납품하는 의류 ODM(제조자 개발생산) 기업이다. 갭과 타깃, 어메리컨 이글 아웃피터, 랄프 로렌, 빅토리아 시크릿 등이 주요 고객사다. 연간 생산량이 미국 인구와 맞먹는 3억벌에 이른다.

 

한세실업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류 매출 부문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마스크 등 PPE 수요가 급증하며 이를 상쇄하는 모양새다. 한세실업은 최근 어려움 속에서도 미얀마에도 새로운 생산법인을 출범하기도 했다. 기존엔 베트남·과테말라·아이티·인도네시아·미얀마·니카과라에 생산법인을 뒀었다.

 

헐만 추(Hermann Chiu) 한세실업 전략영업본부장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장에 제품을 적기 공급하는 건 중요한 일"이라며 "글로벌 무역 규제로 미국에 PPE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 사업 확대를 위해 2~3단계 연구를 진행 중"이라며 "이번 결정은 우리 회사는 물론 미국 고객과 시민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