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0억' 런던 큰손도 블록체인에 베팅

英 오그멘텀 핀테크, 美 파라파이캐피탈과 파트너십
유럽·미국 유망 프로젝트 공동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2900억원을 굴리는 영국 핀테크 밴처캐피탈(VC)이 블록체인에 베팅했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런던에 본사를 둔 VC 오그멘텀 핀테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 전문 투자회사 파라파이캐피탈과 공동 투자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에 파라파이캐피탈에 자금을 할당했다.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디파이는 정부나 기업 등 중앙기관의 통제 없이 인터넷 연결만 가능하면 블록체인 기술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자산 토큰화 △스테이블 코인 △탈중앙화 거래소 등이 대표적인 모델로 꼽힌다. 현재 디파이 예치 총액 규모는 17조원으로 1년 전 8000억원보다 20배 넘게 성장했다.

 

오그멘텀 핀테크는 영국 런던 증시에 상장한 1억9300만 파운드(약 2900억원) 규모 핀테크 투자 펀드다. 오그멘텀 핀테크가 블록체인·디파이 분야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라파이캐피탈은 지난 2018년 설립한 대체 투자 회사로 블록체인·디파이 분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오그멘텀 핀테크는 "파라파이는 기존 금융산업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등 신기술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며 "두 회사 간 협력을 통해 유럽·미국의 유망 프로젝트에 공동 투자해 잠재적 수익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