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디지털 자산 상장 간소화 서비스 도입

코인베이스. 디지털 자산 상장 신청 플랫폼 '에셋 허브' 출시
상장 절차 간소화해 디지털 자산 거래 확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가 디지털 자산의 상장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선보였다. 상장 절차를 간소화해 기준에 맞는 디지털 자산의 거래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디지털 자산 상장 신청 플랫폼인 '에셋 허브'를 출시했다. 디지털 자산 발행자가 에셋 허브를 통해 상장을 신청하면, 코인베이스는 법률, 컴플라이언스, 기술 보안 등을 평가해 상장 여부를 결정한다. 

 

코인베이스는 디지털 자산 발행자가 자산의 수명주기 전체를 관리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으로 에셋 허브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코인베이스는 "우리의 지침은 가능한 모든 디지털 자산을 상장하는 것"이라며 "상장 절차는 간소화하는 것은 첫 번째 단계다"고 했다. 현재 코인베이스에는 40여개 암호화폐가 거래 중이고, 수탁 서비스인 코인베이스 커스터디는 90여개 암호화폐를 지원하고 있다.

 

한편, 코인베이스는 미국 증시에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지난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증시 상장에 필요한 서류를 제출했다. 지난 2018년 투자금을 모집할 당시 기업 가치가 77억 달러(약 8조5240억원)로 평가받았다. 

 

코인베이스는 거래량 기준 미국 1위 암호화폐거래소다. 2012년 에어비앤비 개발자 출신인 브라이언 암스트롱, 골드먼삭스의 트레이더 프레드 에어샘이 설립했다. 현재 100여 개국 3,500만 명의 사용자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