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르 피가로 "바디프랜드 GLED 마스크 굿~"

라이프 섹션에 제품 소개 및 효과 자세히 보도 

 

[더구루=길소연 기자] 프랑스에서 바디프랜드의 프리미엄 홈뷰티 기기 'GLED 마스크'가 주목받고 있다. 마스크 기능면에서 우수한 효과가 알려지면서 현지 일간지 르 피가로가 'GLED 마스크'를 소개했다는 것.

 

21일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는 최근 라이프섹션에서 바디프랜드 GLED 갈바닉 마스크 기기를 소개하며 효과와 사용방법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피부를 좋게 하기 위해서는 잠을 충분히 자거나, 크림이나 세럼 등 고가의 제품을 바르고, 최후의 수단으로 뷰티샵 혹은 성형외과를 통해 주름이나 여드름, 붉은 반점 등을 없앤지만 앞으로는 피부케어 전문 기기로 일상에서 쉽게 피부표현을 좋게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르 피가로가 극찬한 마스크는 바디프랜드가 내놓은 홈뷰티 기기다. 바디프랜드는 발광다이오드(LED) 광선과 미세전류를 활용한 갈바닉 마사지로 피부 관리와 개선을 돕는 홈뷰티 기기 'BTN(Back to the Nature) GLED 마스크'를 출시했다. 

 

기존 마스크 제품들이 LED 광선을 이용한 자극 위주였다면, BTN GLED 마스크는 갈바닉 마사지까지 더해 피부 개선 효과를 높였다. 시중에 출시된 제품 가운데 가장 많은 1040개의 LED를 장착했다. 또 피부 표면에 미세전류 자극을 줘 에센스와 같은 성분이나 약물이 피부 깊숙이 스며들도록 하는 갈바닉 마사지 기능을 더했다. 

 

전용 마스크팩 표면에는 얼굴의 황금비율을 고려한 전도성 패턴을 적용했다. 이를 얼굴에 붙인 뒤 마스크 기기를 착용하면 된다. 전기자극 세기는 무선 리모컨으로 조절한다. LED 광선을 활용하는 자동 프로그램은 △탄력 케어△피부 진정 △피부 활력 등 3가지가 적용됐다.

 

특히 바디프랜드는 제품이 얼굴에서 흘러내리지 않도록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했다. 특수 제작한 밴드형 후크를 적용해 흘러내리지 않게 하고, 눈부심을 차단하고 안구를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 안쪽 눈 부위에 실리콘 재질 아이쉴드도 적용했다. 이와 함께 전용 마스트팩도 출시했다. 제품은 바디프렌드 매장 혹은 온라인에서 1300 유로(약 173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프랑스에서 바디프랜드가 안마의자에 이어 홈뷰티 기기로도 주목받으면서 바디프랜드의 유럽 사업영역이 확대될 전망이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2019년 파리에 플래그십 매장을 열고 유럽에 진출했다. 바디프랜드는 프랑스 시장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인재 영입과 최고급 전략을 펼쳐왔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2018년 9월 이종규 디올 코리아 전 대표를 유럽 법인장으로 영입했다. 이 법인장은 1990년대부터 주요 명품 브랜드를 거친 명품업계 전문가다. 또 2019년에는 루이비통의 아트 디렉터를 지낸 뱅상 뒤 사르텔 디자이너를 스카우트했다. 사르텔 수석 디자이너는 유럽을 겨냥한 고급스러운 안마의자를 디자인했다. 

 

여기에 프랑스 일부 고소득자의 주거공간이 넓은 점을 고려해 명품 브랜드가 몰려있는 오스만 거리에 플래스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프랑스에 이어 이탈리아에도 매장을 오픈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유럽 주요 10개국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