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보험 서비스 '토스보험파트너' 가입 설계사 10만 명 돌파

[더구루=최영희 기자]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가 내놓은 보험설계사 전용 영업 지원 앱 ‘토스보험파트너'의 가입 설계사가 10만명을 돌파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토스보험파트너스의 가입 설계사는 지난 5월 5만 명을 돌파한 이후 약 4개월 만에 10만 가입자를 확보하며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손해보험 및 생명보험협회에 등록된 설계사 숫자가 약 40만명이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설계사 4명 중 1명이 토스보험파트너에 가입한 셈이다. 

 

토스보험파트너는 보험협회에 등록된 설계사만 가입할 수 있는 설계사 전용 영업 지원 앱이다. 대형보험사 전속 설계사를 비롯해 대형 GA 소속 설계사까지 토스보험파트너에 빠르게 유입되며 비대면 보험 서비스의 대세로 떠올랐다. 

 

지난해 8월 토스보험파트너의 출시 이후 등록 설계사에게 상담이 연결된 건수는 10월 현재까지 누적 320만 건에 달했으며 고객 리뷰도 82만 건을 돌파했다. 

 

토스 사용자는 토스 앱 내 ‘나만의 보험 전문가' 페이지를 통해 설계사 목록을 조회하고, 그간 상담 받은 고객들이 남긴 평점과 후기를 참고해 설계사를 선택하면 된다. 상담을 받고 난 뒤에는 자신도 만족도와 후기를 남길 수 있는데 이때 고객들이 남긴 상담평점도 88점(100점 만점)으로 업계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토스보험파트너 가입 설계사 숫자가 가장 많은 보험사는 메리츠화재로 소속 설계사 약 7100명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이어 삼성생명, 삼성화재(4600명), DB손해보험(4500명) 등이 가입자 상위 보험사에 이름을 올렸다. 보험법인대리점(GA) 중에서는 한화생명금융서비스(4400명), 프라임에셋(3200명), 인카금융서비스(2600명)  순으로 가입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토스보험파트너를 이용중인 한 설계사는 “비대면 시대에 적합한 앱"이라며 “(고객에게)보장분석과 보험금 청구를 바로 안내할 수 있고 고객의 궁금증을 해결해줄수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가입 설계사가 빠르게 늘면서 토스보험파트너를 광고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현재까지 현대해상, 동양생명, DGB생명 등 대형보험사들이 토스보험파트너를 통해 GA 및 교차 손해보험사 소속 설계사를 대상으로 상품 광고를 내보내고 있으며 상품 관련 퀴즈 참여 숫자는 300만건이 넘는다. 실제로 보험상품 퀴즈로 설계사들이 상품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판매 증가로까지 이어졌다는 게 토스보험파트너 측의 설명이다. 

 

토스보험파트너 관계자는 “토스보험파트너라는 플랫폼을 통해 토스 사용자와 설계사 그리고 보험사까지 연결할 수 있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상담 평점이 88점이라는 것은 서비스 자체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하며 앞으로도 고객이 새로운 보험상담과 가입까지의 경험을 이어가실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