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금융보안원 주관 '금융보안 위협분석 대회' 1위 수상

금융 보안을 주제로 한 국내 유일의 해킹대회
38개 팀 참여, 총 32개 보안 문제 모두 해결하며 1위 달성

[더구루=최영희 기자] 금융플랫폼 토스가 지난 9월 3일부터 열흘간 열린 금융보안원 주관 ‘FIESTA2021 금융보안 위협분석 대회’(이하 금융보안 위협분석 대회)에서 1위를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금융보안 위협분석 대회’는 금융보안원이 주관하는 해킹대회로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됐다. 금융보안을 주제로 한 해킹대회로는 국내에서 유일하다. 올해 대회에는 201개 회원사 중 38개 팀이 참가했다. 악성코드 분석, 웹해킹, 모바일 분석, 포렌식 암호학 등 4개 분야 총 32개 문제가 출제됐다. 

 

토스는 ‘커피사일로’라는 팀명으로 보안기술팀이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보안기술팀은 토스 시스템 내 보안 취약점을 찾아 선제적으로 보완하고, 신규 서비스 개발과정에 함께 참여해 보안 수준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팀을 이끌고 있는 이종호 보안기술팀 리더는 ‘해킹 올림픽’으로 불리는 미국 데프콘 대회를 비롯, 일본 세콘, 대만 히트콘 등 유수의 세계 해킹 대회를 석권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토스는 총 32개 출제 문제 모두를 올 클리어(해결)하며 1위에 올랐다.

 

토스 관계자는 “고도화, 다양화되고 있는 최신 보안 침해사고에 대한 대응력을 점검하기 위해 이번 대회 참가를 결정했다”고 말하며, “수준 높은 난이도의 문제와 많은 금융사가 참여한 가운데 거둔 결과로 그 동안 회사가 보안에 기울여 온 노력을 평가받은 소중한 성과”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토스는 지속적인 보안투자와 국제 표준 규격의 인증 취득을 해오고 있다. 국내 금융업권에선 처음으로 2018년부터 매년 정보보호 현황을 공시하며 글로벌 수준의 보안 역량을 구축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