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옥] 中 최대 파운드리 SMIC, 경영진 '붕괴'…대륙 반도체 굴기 '비상등'

'TSMC 출신' 장상이 부회장 1년 만에 사임
량멍쑹 공동 CEO 이사직 물러나

 

[더구루=박상규 기자] 중국 최대 파운드리 회사 SMIC(중신궈지)에서 미세 공정 개발을 이끈 장상이 부회장이 사임했습니다. 수장 교체 후 2달 만에 장 부회장을 포함한 4명의 이사진이 빠지며 경영진 이탈이 가속화되는 분위기인데요.


량멍쑹 SMIC 공동 최고경영자(CEO)와 사외이사 저우지에, 독립 사외이사 양광레이도 이사직을 내려놓았습니다. 저우쯔쉐 회장이 개인적인 사유로 사임한지 약 2달 만에 4명의 이사진이 교체되는 셈입니다.


특히 장 부회장의 사임은 업계의 큰 충격을 주고 있는데요. 장 부회장은 대만 TSMC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으로 0.25마이크로미터(㎛), 16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 개발을 이끌었습니다. TSMC를 세계 최대 파운드리 회사로 성장시킨 인물로 평가받고 있는데요. 작년 12월 SMIC에 영입되면서 업계의 파장을 일으켰었습니다.


장 부회장은 SMIC에서 10나노 이하 반도체 공정 개발을 총괄했는데요. 미국의 압박으로 ASML의 노광장비를 도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첨단 패키징 기술로 승부수를 보고자 관련 연구를 추진해왔습니다.


장 부회장이 물러나며 SMIC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데요. SMIC는 작년 9월 미국 정부가 작성한 거래 제한 기업 명단(블랙리스트)에 올랐습니다. 미국 기업으로부터 반도체 기술·장비를 수입할 길이 사실상 막히면서 첨단 공정 개발에 어려움을 겪었는데요. 이어 미국 국방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자본 시장에서도 배제됐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