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셀 공동 창립자, 디지털 인터랙티브 스타트업 '디지털네이처' 투자

디지털네이처, 150만 유로 확보

 

[더구루=홍성일 기자] 클래시로얄, 브룰스타즈 등을 개발한 글로벌 모바일 게임 개발사 슈퍼셀의 공동창립자가 디지털 인터랙티브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핀란드 헬싱키에 본사를 둔 디지털네이처는 시드 라운드 펀딩을 통해 150만 유로(약 20억원)를 확보했다. 이번 투자는 슈퍼셀의 공동창립자인 미꼬 코디소야, 비사 포스텐 등 엔젤투자자들이 주도했다.

 

디지털 네이처는 디지털 아트, 엔터테인먼트 전달 플랫폼을 이용해 공간을 변화시키는 콘텐츠를 디자인, 개발하는 업체로 디지털 콘텐츠를 통한 명소, 쌍방향 경험 등을 창출하고 있다. 

 

디지털네이처는 이번 펀딩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추가적인 기술개발에 투입하고 핀란드 헬싱키 쇼핑센터에 무민 캐릭터를 테마로 한 공간을 구축하는데 투입할 계획이다. 

 

디지털네이처는 무민 캐릭터 테마 공간을 헬싱키에 이어 일본 도쿄에 구축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