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차, 美 제약 ‘라스트마일’ 사업 나서…자율주행 아이오닉5, 처방약 배달

처방약 배달 기업 '나우Rx'과 파트너십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라스트마일'(Last mile) 사업을 확대한다. 음식 배달 플랫폼에 이어 처방약 딜리버리 현지 기업과도 손을 잡았다.

 

처방약 딜리버리 테크 기업인 나우Rx(NowRx)은 12일(현지시간) 현대차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올해 말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이용한 처방약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우선 캘리포니아주 2곳을 시작한 뒤 미국 전역으로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나우Rx의 처방약 배달 애플리케이션 '퀵필(QuickFil)'를 사용해 주문하면 자율주행 전기차 아이오닉5가 처방약을 배달하는 방식이다. 돌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차량에 함께 탑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사업에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신개념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 Mobile Eccentric Droid)가 투입될 것으로도 관측된다.

 

양사는 지속해서 라스트 마일 관련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캐리 브리즈 나우Rx 최고경영자(CEO)는 "퀵필 플랫폼에 현대차의 자율주행 기술을 추가로 채택하는 등 장기적으로 '라스트마일' 관련 사업 기회가 더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자율주행차량을 내세워 온로드 배송 파트너십을 체결한 것은 우버 테크놀로지스(Uber Technologies)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지난해 12월 현대차 자율주행 합작법인(JV) 모셔널은 올해 부터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서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우버의 음식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토대로 데이터 사이언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라이더 수요 예측 및 배달 현장의 라스트마일 물류 최적화를 연구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라스트마일'은 '마지막 1마일 내외의 최종 구간'을 뜻하는 것으로 업계에서는 '최종 소비자에게 제품을 배송하는 마지막 단계'를 가리킨다. 특히 라스트마일은 물류 비용 절반이상을 차지한다. 사람 손이 아닌 자율주행과 로봇으로 빠르게 대체시키는 기업이 막대한 수익을 얻을 수 있다. 

 

한편, 나우Rx는 소프트웨어와 맞춤형 조제 로봇을 토대로 처방약을 당일 배달 및 원격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테크 기반으로 기업이다. 미국 법무부 산하 DEA로 부터 관련 승인을 받았으며, 누적 처방약 배달 실적이 48만7000건에 달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