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금융데이터 스타트업 웨이커, 인도 시장 도전장

달러불과 사업협력 계약
인도 핀테크 기업에 금융데이터 공급

 

[더구루=남기택 기자] 인공지능(AI) 금융데이터 스타트업 웨이커(대표 황규종)가 인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인공지능(AI) 금융데이터 스타트업 웨이커(대표 황규종)는 인도의 글로벌 주식거래 플랫폼 '달러불'(DollarBull)과 인공지능 금융데이터 공급 및 인도 시장 공략을 위한 사업적 협업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달러불은 일본 5대 금융그룹인 모넥스그룹의 자회사로, 미국 증권사인 트레이드스테이션과 브로커리지 서비스 사업 제휴를 맺었다. 달러불은 인도에서 약 10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웨이커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12개 국가의 상장종목 금융데이터를 추출 및 가공하는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11월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의 지분매도 공시를 세계 최초로 기사화하여 보도해 이목을 집중시킨 사례가 있다.

 

달러불과 웨이커의 인연은 지난 3일 글로벌 이노베이션 컨퍼런스(IGIC)의 핀테크 세션에 기조연사로 참석했던 웨이커 황규종 대표의 연설을 계기로 이뤄졌으며, 컨퍼런스 이후 수 차례의 실무진 미팅과 데이터 API 연동 착수 등을 통해 이번 계약이 체결됐다.

 

황규종 웨이커 대표는 "인도는 최근 세계 7위의 주식시장으로 올라서는 등 큰 잠재성을 보유한 시장으로 보인다"며 "주데이터 커버리지, 정밀도, 처리속도 등을 개선해 노동집약적으로 처리 및 가공되는 금융산업을 지속적으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