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가즈프롬, 물밑접촉 계속…'북한 경유' 가스관 공동연구 진행

올 연말께 연구결과 발표 전망 
北 핵실험으로 러시아 교류 중단 속 사업 지속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국가스공사와 세계 최대 가스회사인 러시아 가즈프롬이 한국과 러시아 간 이어지는 파이프라인 천연가스(PNG) 프로젝트를 위해 물밑 접촉을 이어오고 있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가스공사와 가즈프롬은 러시아 PNG 수입을 위해 러시아에서 한국으로 가는 가스관 사업 매개변수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르면 올해말 가스공사와 가즈포럼간 공동연구 결과가 발표돼 프로젝트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현재 가스공사는 천연가스의 장기·안정적 공급원 확보와 도입선 다변화를 위해 PNG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가스공사와 가즈포럼간 협의는 지난해부터 본격화됐다. 북한 핵 프로그램으로 대북제재가 가해져 러시아와 교류가 중단됐다가 다시 프로젝트 추진에 나선 것이다. 

 

실제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지난해 알렉시 밀러 가즈포럼 회장과 만나 벙커링 사업, 과학기술 정보 교류, PNG 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다.

 

당시 양사는 정치·외교 등 제반 여건이 마련되면 PNG 사업 적기 추진에 필요한 공동 연구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또 블라디보스토크 미니 LNG 사업을 계기로 벙커링 사업 등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키로 했다.

 

업계에서는 가스공사가 러시아산 가스를 북한을 통해 PNG로 국내 도입한다면 에너지안보 강화는 물론 에너지요금 안정성도 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LNG 허브 적합지로 비교적 후순위에 있는 한국이 PNG 도입으로 경쟁국가인 싱가포르나 일본 보다 우위에 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가스공사가 러시아에서 북한을 경유하는 한·북·러 PNG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가즈포럼과 사업 전반의 경제성과 기술성에 대한 공동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