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단독주택 거래량 급증…용인타운하우스 '테라141 타운하우스' 주목

[더구루=오승연 기자] 코로나19 확산과 높은 아파트 가격으로 올해 하반기 들어 단독주택의 매매거래량이 급증하면서 시세 또한 오르고 있다. 이는 일부 아파트 단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공동주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탓으로 분석된다.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 씨리얼에 따르면 전국에서 거래된 단독주택 및 다가구주택량은 지난 5월 8만3494가구에서 6월 13만8578가구, 7월 14만1419건으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용인 기흥주택단지 내에 '용인 테라141 타운하우스'가 분양 중이다.

 

기흥주택단지는 중대형 위주의 주택이 있는 부촌으로 사설 보안업체가 24시간 감시, 순회하며 원격 보안시스템 운영으로 언제든지 CCTV를 모바일로 확인이 가능하며 단지 내 전담 파출소가 따로 있어 보안이 철저하다.

 

또한 반경 1Km 내에는 용인 롯데프리미엄아울렛, 이케아 기흥점, 리빙파워센터 내 메가박스와 대형마트, 키즈엔터테이먼트 등 쇼핑 여가시설이 풍부하고 코리아 퍼블릭CC, 골드CC, 코리아CC 등 골프장들도 가깝게 위치해 있다.

 

특히 용인 테라141 타운하우스는 전세대 1~3층으로 이루어진 단독형 전원주택으로 세대당 필지 면적 383㎡(115평), 건축전용면적 177.73㎡(53.76평)로 넓은 마당이 있으며 각 세대마다 차량 2대 주차가 가능한 벙커형 지하주차장(15.68평)을 갖추고 있다.

 

내부는 다양한 펜트리 공간과 보조 주방, 각 방마다 설치되는 붙박이장과 드레스룸 등으로 넉넉한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주방은 한샘 키친바흐, 빌트인 냉장고와 김치냉장고, 식기세척기, 오븐, 아일랜드식탁이 기본 제공되며 3층에는 미니 주방도 갖추고 있다.

 

교통여건도 우수하다. 단지에서 3분 거리에 경부고속도로 기흥IC 톨게이트가 위치해 서울로 진입하기 편리하고, 5분 내에 접근할 수 있는 청명IC(용인서울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와도 바로 연결된다. 현재 기흥IC 확장공사로 교통여건은 더 좋아질 예정이다.

 

홍보관은 고매동 365-54번지 현장에 위치해 있으며 방문예약을 통해서 상담 받을 수 있다.



thumbnails
식음료

"팔도 도시락 상표권 당연" 러시아 특허법원, 현지 특허청 항소 기각

[더구루=길소연 기자] 러시아 특허법원이 팔도의 도시락 상표권 등록은 정당하다며, 러시아 특허청 항소를 기각했다. 팔도는 도시락의 저명상표권자로 재확인됐으며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도시락(Doshirak)' 상표를 팔도가 신청한 저명상표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상표권 등록을 거부한 러시아 특허청의 항소를 기각하며, 도시락 저명상표 등록 신청을 받아주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러시아 특허청은 지난 5월 27일 1심 판결에 대한 항소를 제기했다. 러시아 법원이 지난해 12월 내린 저명상표 등록 인정 판결을 내렸지만, 특허청은 상표 등록 기준이 불충족하다며 등록 신청을 거부했다. 특허청은 한국 도시락 상표가 일반 소비자들에 널리 알려져 있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도시락이 팔도의 자회사인 '도시락 코야' '도시락 랴잔' '도시락 러스' 등에서 판매되고 있어 팔도 회사와는 관계가 없다며 팔도 상표권 등록을 거부했다. 도시락 라면은 알려졌지만 팔도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상표권을 인정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저명상표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있어 광범위하게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를 뜻한다. 특허청의 신청 거부와 달리 특허 법원은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에게 인기 있고, 팔도가 현지 도시락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수 있다고 판단횄다. 재판부는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있고, 팔도는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의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 수 있다"며 팔도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대해 특허청은 반발하며 항소했지만, 법원이 최종 팔도 상표 등록을 인정해주면서 상표권 보호를 공식화했다. 최영희 변리사는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은 판결일로부터 즉각 효력을 발생한다"며 "특허청 항소가 기각돼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이 인정되면서 팔도 도시락의 저명상표 등록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