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딜러, SUV 중고차 인기 1위 '볼보 XC90' 선정…"캠핑‧차박이 인기요인"

1위 볼보 XC90, 2위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 3위 포드 익스플로러
차박 인기로 대형 SUV 인기 상승
지난 8월 헤이딜러 중고차 비교견적 데이터 5만대 분석

[더구루=오승연 기자] 국내 1위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자사 중고차 경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중고SUV 시장 인기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9일 헤이딜러가 공개한 중고차 비교견적 데이터에 따르면 중고차 시장에서 대형 SUV의 인기도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 SUV 인기도 1위는 평균 딜러 견적 24.6명인 볼보 XC90이 차지했다. XC90의 평균 중고차 매입시세는 6580만원이였다.

 

다음은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가 23.3명으로 2위를 차지했다. 평균 매입시세는 4770만원으로 나타났다. 3위는 포드 익스플로러로 평균 20.2명의 딜러가 입찰했고, 매입시세는 2720만원이였다.

 

4위는 국산 픽업트럭 쌍용 더 뉴 코란도 스포츠가 뒤를 이었고, 5위는 현재 단종된 더 뉴 맥스크루즈, 6위는 싼타페TM, 7위에 렉스턴 스포츠, 8위에 펠리세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이번 데이터는 지난 8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한 달간 헤이딜러에서 중고차 비교견적이 진행된 약 5만대 차량의 입찰 데이터로 산출됐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에서 대형 SUV 인기도가 크게 높아졌다"며 "코로나 장기화로 차박이 인기를 끌면서, 대형 SUV의 중고차 잔존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5만대 차량이 등록되고, 4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중고차 비교견적 서비스다.



thumbnails
식음료

"팔도 도시락 상표권 당연" 러시아 특허법원, 현지 특허청 항소 기각

[더구루=길소연 기자] 러시아 특허법원이 팔도의 도시락 상표권 등록은 정당하다며, 러시아 특허청 항소를 기각했다. 팔도는 도시락의 저명상표권자로 재확인됐으며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다.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도시락(Doshirak)' 상표를 팔도가 신청한 저명상표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상표권 등록을 거부한 러시아 특허청의 항소를 기각하며, 도시락 저명상표 등록 신청을 받아주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러시아 특허청은 지난 5월 27일 1심 판결에 대한 항소를 제기했다. 러시아 법원이 지난해 12월 내린 저명상표 등록 인정 판결을 내렸지만, 특허청은 상표 등록 기준이 불충족하다며 등록 신청을 거부했다. 특허청은 한국 도시락 상표가 일반 소비자들에 널리 알려져 있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도시락이 팔도의 자회사인 '도시락 코야' '도시락 랴잔' '도시락 러스' 등에서 판매되고 있어 팔도 회사와는 관계가 없다며 팔도 상표권 등록을 거부했다. 도시락 라면은 알려졌지만 팔도 브랜드 인지도가 낮아 상표권을 인정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저명상표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있어 광범위하게 상표권을 보호받을 수 있는 제도를 뜻한다. 특허청의 신청 거부와 달리 특허 법원은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에게 인기 있고, 팔도가 현지 도시락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수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도시락이 충분히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있고, 팔도는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현지법인의 모회사이기 때문에 상표 권리를 가질 수 있다"며 팔도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대해 특허청은 반발하며 항소했지만, 법원이 최종 팔도 상표 등록을 인정해주면서 상표권 보호를 공식화했다. 최영희 변리사는 "러시아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은 판결일로부터 즉각 효력을 발생한다"며 "특허청 항소가 기각돼 지식재산권 법원의 판결이 인정되면서 팔도 도시락의 저명상표 등록이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