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독일서 배터리 생산 추진…"연내 허가 요청"

브란덴부르크주 주정부에 배터리 셀·팩 생산 신청
머스크 "2022년 100GWh 양산" 목표 제시

 

[더구루=오소영 기자] 테슬라가 독일 브란덴부르크주 주정부로부터 기가팩토리4 내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계획에 대한 허가를 연내로 획득할 계획이다. 미국에 이어 독일 기가팩토리에서 배터리를 양산하고 2020년 100GWh 양산 목표에 한층 다가선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독일 브란덴부르크주 농업·환경·기후보호부에 배터리 셀·팩 생산 계획에 대한 승인 신청을 추진하고 있다. 연말까지 허가를 받아 독일 기가팩토리4에서 배터리 생산에 나선다.

 

독일 기가팩토리4는 테슬라가 유럽에 짓는 최초의 기가팩토리다. 테슬라는 내년 초 건설을 시작해 이르면 그해부터 양산에 돌입한다. 모델3와 모델Y를 비롯해 신형 차량이 독일 공장에서 생산된다.

 

테슬라는 이미 미국 프리몬트 기가팩토리에 배터리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7월 공개된 유튜브 영상에는 프리몬티 공장 위로 추가로 4층짜리 건물이 올라가는 모습이 담겼다. 같은 달 배터리 생산라인에 필요한 직원 채용도 시작했다. <본보 2020년 8월 28일 참고 테슬라 美 배터리 생산시설 구축 급진전…직원 채용 > 

 

테슬라는 미국에 이어 독일 기가팩토리에서도 배터리를 양산해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배터리 데이에서 생산 청사진을 구체화했다. 머스크 CEO는 "2022년 100GWh, 2030년 3TWh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LG화학의 올해 목표치인 100GWh를 2년 안에 따라잡겠다는 것이다.

 

새 원통형 배터리 셀인 '4680'도 공개했다. 4680 배터리는 지름을 키워 기존 제품(2170) 대비 용량과 출력이 각각 5배, 6배 높다. 배터리 팩의 KWh당 비용은 14% 감축할 수 있다.

 

테슬라가 예상보다 대규모로 배터리 생산을 진행하며 배터리 업계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대량 양산까지 시간이 걸리고 머스크 CEO가 외부 조달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당분간 배터리 업체의 호재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트위터에서 "2022년까지 대량 양산이 어렵다"며 "파나소닉과 LG화학, CATL에서 배터리 셀 구매를 늘릴 계획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파나소닉은 테슬라의 요청에 따라 미국 네바다주 기가팩토리1에서 배터리 생산라인 증설을 진행 중이다. 100억엔(약 1120억원)을 투자해 내년에 연간 생산량 39GWh 규모를 갖춘다.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