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최진석 전 SK하이닉스 부사장, 中 반도체 기업 대표 됐다

메모리반도체 수율 달인…SK하이닉스 부활 일등공신
'진세미·청두시 정부 합작사' 청두가오전 대표 역임
글로벌파운드리 공장 인수서 역할 전망

 

[더구루=오소영 기자] 중국 반도체 회사 청두가오전 하이테크놀로지(成都高真科技有限公司·이하 청두가오전)이 글로벌파운드리의 청두 공장 인수를 추진한다. 최진석 전 SK하이닉스 부사장이 청두가오전의 대표로 있으며 반도체 공정 구축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청두가오전은 글로벌파운드리의 청두 공장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청두가오전은 청두시 정부와 반도체 컨설팅 업체 진세미(真芯(北京)半导体)가 지난달 28일 세운 합작사다. 1대 주주는 청두시 정부(60%)며 남은 지분 40%는 진세미가 보유한다. 진세미의 대표인 최 전 부사장이 청두가오전의 대표를 맡고 있다.

 

진세미가 관심을 보이는 청두 공장은 2017년 착공됐다. 글로벌파운드리는 총 두 단계에 걸쳐 100억 달러(약 11조7000억원)을 투자해 파운드리 생산라인을 깔 계획이었다 2018년 말부터 1단계 투자에 따른 제품 생산을 시작하기로 했으나 글로벌파운드리는 양산 시점이 임박해 1단계 투자를 건너뛰겠다고 밝혔다. 이후 미국 정부의 제재가 맞물리며 투자 환경은 악화됐다.글로벌파운드리는 결국 올해 5월 투자 중단을 결정하고 공장 매각을 추진했다.

 

중국 매체들은 청두가오전이 청두 공장을 인수해 D램 생산라인을 깔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애초 파운드리 생산을 목적으로 세워진 만큼 D램으로의 전환이 쉽지 않다는 관측도 있다.

 

청두가오전의 공장 활용 방안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최 전 부사장과 진세미가 반도체 공정 구축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다. 최 전 부사장이 하이닉스반도체(현 SK하이닉스​)의 부활을 이끈 인물이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출신인 그는 2001년 하이닉스반도체로 옮긴 후 2003년 메모리생산센터장, 2005년 메모리제조본부장을 역임했다. 2006년 메모리 반도체 업계 최저 제조원가, 최고 생산량 확대 등의 기록을 세우며 '수율의 달인'으로 불렸다.

 

이에 힘입어 최 전 부사장은 2009년 '제2회 반도체의 날'에 은탑산업훈장을 받았고 한국공학한림원과 서울대학교가 선정한 '한국을 일으킨 엔지니어 60인'에도 선정됐다.

 

최 전 부사장이 차린 진세미는 반도체 관련 특허 43건을 보유하고 있다. D램 제조를 비롯해 반도체 양산 관련 특허를 대거 보유한 만큼 진세미가 청두가오전의 반도체 양산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최 전 부사장이 중국 반도체 제조에 참여하면서 중국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국내 전문가들의 움직임도 재조명되고 있다. 한성규, 고요환 전 하이닉스반도체 전무는 최 전 부사장과 함께 진세미의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있다. 앞서 장원기 전 삼성전자 사장은 중국 시스템 반도체 기업 에스윈(ESWIN)에 부회장으로 합류했다 사임했다.




thumbnails
조선·철강

'선박왕' 권혁, 5년 만에 초대형 원유운반선 발주…현대중공업 '2000억원' 수주

[더구루=길소연 기자] '선박왕'이라 불리는 권혁이 고문으로 있는 홍콩 해운사에서 현대중공업에 5년 만에 일감을 줬다. 유조선 선대 변경 전략에 따라 과거 수주 인연이 있는 현대중공업에 신조선 건조를 맡긴 것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홍콩 시도쉬핑(Cido Shipping)으로부터 30만DWT급 초대형 원유운바선(VLCC) 2척의 건조일감을 확보했다. 계약 규모는 1억7700만 달러(약 2007억원) 수준이다. 현대중공업은 신조선에 스크러버를 설치해 오는 2022년 2척을 순차적으로 인도한다. 시도쉬핑은 현대중공업그룹과의 수주 인연을 바탕으로 이번 건조일감을 선박 중개인이 아닌 직접 조선소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도쉬핑은 지난 2017년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에 유조선을 주문한 바 있다. 2015년 현대미포조선 4척과 현대삼호중공업 2척에 발주한 7500CEU급 자동차운반선 6척에 대한 계약을 해지하고, 유조선을 발주한 것. 당시 자동차운반선 시장 침체로 인한 선종 변경에 시도한 시도쉬핑이 현대미포와 현대삼호에 유조선 발주를 단행했다. 시도쉬핑이 현대미포에 발주한 PC선은 8척이고, 현대삼호중공업에는 VLCC 2척을 발주한 바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미 VLCC 인도를 완료했고, 현대미포조선은 유조선 6척을 인도하고, 다음달 7번째 선박을 전달한다. 마지막 선박은 오는 2021년 납기다. 시도쉬핑이 현대중공업그룹에 대형 유조선을 발주한 건 선대 확충 차원이다. 시도쉬핑은 VLCC 4척을 갖고있으며, 추가 확장을 계획 중이다. 시도쉬핑은 한국 선박왕이라 불리는 권혁이 1990년에 홍콩에 세운 선사다. 2000년대 들어 신축 주문을 늘려 대규모 선단 증설에 나서 최대 200척 이상 선박을 보유했지만, 세계적 금융 위기로 경영악화를 겪으면서 구조조정을 단행, 다수의 신조 발주 계약을 해지했다. 또 30대의 PC선을 다이아몬드 에스 쉬핑에 매각하기도 했다. 현재 75척의 선박을 소유 중이며, 이중 36척은 자동차 운반선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