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전 컨소시엄, 멕시코 태양광 사업자금 1100억원 추가 조달 성공

코로나19 팬데믹에도 현지 사업 '순항'

 

[더구루=김도담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참여하고 있는 태양광발전사업 컨소시엄이 현지 사업을 위한 추가 사업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한전의 역대 최대규모 외국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차질없이 순항하고 있는 것이다.

 

멕시코 태양광발전사업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캐내디언 솔라(Canadian Solar)는 6일(현지시간) 이 컨소시엄이 이날 멕시코 소노라 주 타스티오타 지역 태양광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자금 9300만달러(약 1100억원) 조달을 마쳤다고 밝혔다.

 

캐내디언 솔라는 이중 타스티오타 지역의 126㎿p 규모 태양광발전단지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해 미쓰이스미토모은행(SMBC) 주관으로 자금 조달에 나섰고 이를 통해 9300만달러의 자금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캐내디언 솔라는 2001년 캐나다에서 출범한 세계 최대 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다. 이번 사업을 발주한 주체이기도 하다.

 

한전은 지난해 캐나다 자원 전문 자산운용사 스프랏(Sprott)과 함께 캐내디언 솔라가 발주한 멕시코 내 370메가와트피크(㎿p, 명목상 최대출력) 규모 태양광발전 사업 경쟁입찰에 참여해 지난해 11월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올 연말 이곳을 완공한 후에는 멕시코 정부에 35년에 걸쳐 이곳에서 생산한 전력과 클린 에너지 인증서를 판매할 수 있다. 한전은 이를 통해 총 2800억원의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전이 중남미에서 추진하는 첫 태양광 사업이자 역대 최대 규모의 해외 신재생에너지 개발사업이다.

 

숀 취(Shawn Qu) 캐내디언 솔라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현 상황에서도 원활히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것은 이 지역에서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사업에 대한 금융 시장의 확신을 보여주는 신호"라며 "협력 파트너인 한전, 스프랏과 함께 멕시코의 친환경 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thumbnails
석유화학

'코로나에 로라까지' 롯데케미칼 말련 LC타이탄, 매출·순이익 감소

[더구루=오소영 기자] 롯데케미칼의 말레이시아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LC타이탄)이 올해 3분기 매출과 순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고 허리케인 로라가 겹치며 타격을 입었다. LC타이탄은 지난 28일 올해 3분기 매출 19억4100만 링깃(약 5290억원), 순이익 7800만 링깃(약 21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10%, 14%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23% 증가한 반면 순이익은 19% 줄었다. 3분기 누적 기준으로 보면 매출은 1년 사이 23% 줄어 49억7900만 링깃(약 1조3500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같은 기간 98% 감소해 400만 링깃(약 10억원)에 그쳤다. LC타이탄은 코로나19로 제품 수요가 줄어 평균판매가격(ASP)이 하락하며 순이익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1000달러를 상회하던 폴리프로필렌(PP)과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은 올 들어 900달러대로 떨어졌다. 벤젠은 작년 3분기 666달러에서 올해 같은 분기 391달러로 반토막 났다. 부타디엔 또한 1179달러에서 528달러로 줄었다. 이와 함께 허리케인 로라로 인한 미국 내 원유 정제시설과 석유화학 공장 파손, 운영 비용 상승 등도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동우 LC타이탄 대표이사는 "연간 단위로 보면 (순이익은) 흑자로 돌아왔고 매출총이익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됐다"며 "이는 LC타이탄의 강력한 비즈니스 기반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장 운영 최적화와 비즈니스 경쟁력 향상, 지속가능성 강화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겠다"고 덧붙였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