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위아‧LS오토모티브, 인도 추가 투자 나서…'현대·기아차의 힘'

타밀나두 주 정부와 총 562억원 투자협약

 

[더구루=김도담 기자] 자동차 부품사 현대위아와 LS오토모티브가 인도 추가 투자에 나섰다. 현대·기아자동차가 현지 수요 회복과 함께 점유율을 끌어올린 데 발맞춰 현지 생산시설 확대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위아와 LS오토모티브는 최근 인도 타밀나두 주(州)와 각각 10억9000만루피(약 170억원), 25억루피(약 392억원) 등 총 562억원 규모의 투자 양해각서를 맺었다.

 

인도 타밀나두 주는 '인도의 디트로이트'로 불리는 첸나이가 있는 지역이다. 이곳은 인도의 2대 완성차 공장 현대차 첸나이공장를 비롯해 쌍용차의 현 모회사 마힌드라&마힌드라, 일본 닛산 공장 등 자동차 산업이 발달해 있어 자동차 부품사의 진출도 활발하다. 특히 인도 마루티스즈키와 함께 '톱2'를 형성하고 있는 현대차가 현지 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을 키우고 있는데다 기아차도 지난해 8월 진출한지 1년 만에 현지 '톱5' 자동차 회사로 급성장하며 현대·기아차 협력사도 바빠지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올 7월 인도에서 총 3만6420대(현대 2만9413대, 기아 7007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며 현지 시장점유율 23.14%(각각 18.69%, 4.45%)를 기록했다. 인도 내에서 팔리는 자동차 4분의 1 남짓이 현대·기아차라는 것이다. <본보 2020년 8월 11일 참고 현대·기아차, 인도 점유율 20% 돌파…마힌드라 추락>

 

기아차는 특히 연 최대 생산능력 20만대인 현지 공장의 생산량이 폭발적인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현 2교대 체제를 24시간 풀 가동을 위한 3교대 체제로 전환하려 하고 있다. 기아차는 이를 위해 현지 협력사의 증산을 독려 중이다. <본보 2020년 10월 8일 참고 '물 들어올 때…' 기아차, 쏘넷 돌풍에 인도공장 3교대 도입 추진>

 

LS오토모티브는 이미 수년 전부터 인도와 멕시코를 외국 핵심 거점으로 삼고 생산능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스마트 공장 확대를 추진해 왔다. LS오토모티브는 이미 첸나이와 중부 푸네 지역에 생산 법인을 두고 있다. 현대위아 역시 첸나이에 생산법인이 있다. LS오토모티브와 현대위아는 현지 투자 확대를 통해 핵심 납품사인 현대·기아차 외에 타 브랜드의 추가 공급 확대도 모색한다.

 

현대·기아차의 현지 지배력 확대에 힘입어 국내 자동차 부품기업의 인도 진출은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특히 인도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에서 벗어나고자 최근 자국 투자 기업에 총 1조6800억루피(약 27조원) 규모의 인센티브 제공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기업 유치에 힘 쏟고 있다.




thumbnails
조선·철강

'선박왕' 권혁, 5년 만에 초대형 원유운반선 발주…현대중공업 '2000억원' 수주

[더구루=길소연 기자] '선박왕'이라 불리는 권혁이 고문으로 있는 홍콩 해운사에서 현대중공업에 5년 만에 일감을 줬다. 유조선 선대 변경 전략에 따라 과거 수주 인연이 있는 현대중공업에 신조선 건조를 맡긴 것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홍콩 시도쉬핑(Cido Shipping)으로부터 30만DWT급 초대형 원유운바선(VLCC) 2척의 건조일감을 확보했다. 계약 규모는 1억7700만 달러(약 2007억원) 수준이다. 현대중공업은 신조선에 스크러버를 설치해 오는 2022년 2척을 순차적으로 인도한다. 시도쉬핑은 현대중공업그룹과의 수주 인연을 바탕으로 이번 건조일감을 선박 중개인이 아닌 직접 조선소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도쉬핑은 지난 2017년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에 유조선을 주문한 바 있다. 2015년 현대미포조선 4척과 현대삼호중공업 2척에 발주한 7500CEU급 자동차운반선 6척에 대한 계약을 해지하고, 유조선을 발주한 것. 당시 자동차운반선 시장 침체로 인한 선종 변경에 시도한 시도쉬핑이 현대미포와 현대삼호에 유조선 발주를 단행했다. 시도쉬핑이 현대미포에 발주한 PC선은 8척이고, 현대삼호중공업에는 VLCC 2척을 발주한 바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미 VLCC 인도를 완료했고, 현대미포조선은 유조선 6척을 인도하고, 다음달 7번째 선박을 전달한다. 마지막 선박은 오는 2021년 납기다. 시도쉬핑이 현대중공업그룹에 대형 유조선을 발주한 건 선대 확충 차원이다. 시도쉬핑은 VLCC 4척을 갖고있으며, 추가 확장을 계획 중이다. 시도쉬핑은 한국 선박왕이라 불리는 권혁이 1990년에 홍콩에 세운 선사다. 2000년대 들어 신축 주문을 늘려 대규모 선단 증설에 나서 최대 200척 이상 선박을 보유했지만, 세계적 금융 위기로 경영악화를 겪으면서 구조조정을 단행, 다수의 신조 발주 계약을 해지했다. 또 30대의 PC선을 다이아몬드 에스 쉬핑에 매각하기도 했다. 현재 75척의 선박을 소유 중이며, 이중 36척은 자동차 운반선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