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리모델링 목동 입성 ‘초읽기’…우성2차 우선협상자 선정

향후 목동 1~14단지 재건축 사업 교두보 포석

 

[더구루=박성대 기자] 롯데건설이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최종 수주에 성공할 경우 향후 진행될 목동 재건축 사업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위치한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시공사 우선협상대상자로 이달 초 롯데건설이 선정됐다. 롯데건설은 이 사업에 지난해 10월 리모델링사업 시공 단독 참여로 유찰됐다.


목동2차우성아파트 리모델링조합 측은 롯데건설은 조합 설립 전인 2년전에도 2회에 걸쳐 사업설명회를 여는 등 관심을 기울여왔다고 전했다. 많은 공을 들여온 만큼 당연한 결과라는 평가다.

 

롯데건설은 목동2차우성의 성공적인 리모델링 사업을 토대로 향후 진행될 목동 재건축 사업 교두보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목동 신시가지 1~14단지는 현재 2만6629가구지만, 재건축이 완료되면 5만3000가구로 2만6371가구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목동 단지 재건축이 본격화 될 경우 서울 강남권 반포 재건축 단지 이상의 대형 사업으로 롯데건설 입장에서는 목동2차우성 리모델링을 성공, 목동지역 주민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는다는 전략이다.

 

업계 관계자는 “목동2차우성 리모델링 사업은 그 자체로 사업성이 충분하다”며 “특히 향후 본격화되는 5만3000가구 규모의 목동 1~14단지 재건축 수주를 위한 사전 포석의 의미도 담고 있어 롯데건설이 공을 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리모델링사업은 한 때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외면 받았으나 최근 정부의 재건축 규제 강화 등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20년 30조원 수준인 국내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2025년 37조원으로 성장하고 2030년에는 44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