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양자컴퓨팅 '또' 투자…이스라엘 '퀀텀 머신' 베팅

삼성넥스트, 시리즈B 펀딩 참여…투자액 공개 안돼
양자 언어·플랫폼 기술 갖춰…글로벌 15개국에 진출
美 알리로·아이온큐 투자 이후 세 번째

 

[더구루=정예린 기자] 삼성전자가 이스라엘 양자컴퓨팅 스타트업 '퀀텀 머신(Quantum Machines·이하 QM)'에 투자했다. 지난 2019년 미국 '알리로 테크놀로지스'와 '아이온큐' 등 2곳에 투자한 뒤 양자컴퓨터 분야에서 세 번째 투자처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 '삼성넥스트'는 최근 마감된 QM의 5000만 달러(약 579억원) 규모 시리즈B 펀딩 라운드에 참여했다. 구체적인 투자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QM은 레드닷캐피털파트너스의 주도로 진행된 이번 라운드를 통해 삼성전자 외에 엑소르, 클라리지 이스라엘 등 6곳 이상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조달한 자금은 양자컴퓨팅 플랫폼과 프로세스 제품 개발 촉진과 상용화를 위한 인력 충원, 해외 진출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타마르 시반 QM 최고경영자(CEO)는 "양자 프로세서는 우리가 개발할 수 있는 기존의 어떤 프로세서보다 훨씬 더 강력한 연산 능력 등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 삶의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번 펀딩 라운드는 양자 스타트업에 대한 가장 큰 투자이며 양자컴퓨터를 상용화하기 위해 효과적인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현하기 위한 주요 단계"라고 밝혔다. 

 

QM은 지난 2018년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양자컴퓨터를 더 쉽게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하드웨어 플랫폼 ‘퀀텀 오케스트레이션(QOP)’과 양자컴퓨터를 위한 최초의 표준 범용 언어 'QUA'를 발표하는 등 높은 기술력을 갖췄다. 설립 3년 만에 글로벌 15개국의 기업과 연구센터에 QOP 등을 공급하는 성과도 거뒀다. 

 

한편 삼성전자는 양자컴퓨팅을 신성장 사업 기반이 될 기술로 낙점하고 관련 유망기업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지난 2019년 각각 삼성넥스트와 삼성카탈리스트펀드를 통해 '알리로 테크놀로지스'와 '아이온큐'에 투자를 단행했다. 

 

알리로 테크놀로지스는 양자컴퓨팅을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업체다. 아이온큐는 이온트랩 방식을 활용, 상온 양자컴퓨팅 기술 구현에 집중하고 있다. 이온트랩이란 물질의 원자를 전기적 성질을 가진 이온으로 만든 뒤 빛과 자기장으로 조절하는 기술이다. 아이온큐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디엠와이 테크놀로지'와 합병을 통한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기업가치는 20억 달러(약 2조3144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