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 위상' 러시아 지방정부, 오리온 진입로 도로 건설 '특급 지원'

농지→산업·특수목적 용도 변경…내년 도로 착공 예정
러시아 신공장 건설 순항…러시아 트베리주 적극 지원

 

[더구루=김다정 기자] 내년 완공 예정인 오리온 러시아 3공장에 대한 러시아 주정부의 특급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트베리(Tver)주는 오리온 공장까지 화물 운송용 도로를 건설한다.

 

26일 러시아 트베리주와 업계에 따르면 지난 22일 열린 러시아 트베리 지방자치단체 산하 토지관계 부처간 위원회 회의에서 오리온 3공장 투자 프로젝트를 위한 운송 인프라 제공 문제가 논의됐다.

 

이날 회의에서 트베리주는 기존 토지를 농지 범주에서 산업 및 기타 특수 목적 범주로 이전하기로 결정하면서 오리온 공장까지 화물 운송용 도로를 건설하기로 했다. 도로공사는 2022년 시작될 예정이다.

 

트베리주 자료를 내고 "오리온 공장 건설 프로젝트는 트베리 지역에 대량 생산, 화물 회전율 세금 공제를 제공할 것"이라며 "오리온 공장 건설은 볼가 상류 지역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현재 오리온은 790억원을 투입해 러시아 3공장 건설에 착공하면서 현지 생산능력 확대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현지에서 가동중인 2개 공장만으로는 생산이 포화상태에 이를 정도로 러시아 매출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리온 3공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업무보고에도 등장할 정도로 트베리주의 중요한 현안이다. 이고르 루데니 트베리 주지사는 지난달 푸틴 대통령과의 실무회의에서 "우리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외국 기업을 유치하고 있다"며 오리온을 언급했다. <본보 2021년 8월 31일자 참고 "오리온, 내년 러시아공장 완공"…푸틴 대통령 업무보고 등장 '눈길'>

 

주 정부는 오리온 공장 신설을 통해 2026년까지 약 350명의 현지 고용 창출과 세수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오리온은 신공장 건설로 7000t 이상을 생산해 8억5000만 루블(약 141억원)의 이익을 가져올 전망이다. 상업 생산은 내년 5월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티베르주 정부는 각종 지원 혜택을 주기로 하면서 투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바 있다. 실제로 이번 화물 운송용 도로 건설부터 고속도로 진입로 건설, 신공장 인근 변전소 건립 등 주정부 차원의 특급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본보 2021년 10월 12일자 참고 오리온 러시아 신공장 특급 지원…주정부 변전소 건립>

 

또한 오리온은 러시아 트베리 지역 투자정책협의회에서 투자 프로젝트에 우선 순위 지위를 부여받으면서 향후 종 유틸리티 공급과 원활한 인허가 진행, 법인세 등 세제 혜택과 대출 지원 기금 등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