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美 자회사 '카밤' 공동설립자, 베트남 게임 개발사 투자

사이퍼, 블록체인 기반 PC 게임 '월드 오브 사이퍼리아' 개발 

 

[더구루=홍성일 기자] 넷마블의 미국 자회사인 카밤의 공동창업자가 베트남의 블록체인 기반 게임 개발사 '사이퍼'에 투자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사이퍼'는 680만 달러(약 80억원) 규모의 시드 라운드 펀딩에 성공했다. 올해 초 설립된 사이퍼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반 멀티플레이 PC 게임인 '월드 오브 사이퍼리아'의 개발에 매진한다. 

 

이번 펀딩은 알링톤 캐피탈, 해쉬드, 콘보이 벤처스 등이 주도했으며 이외에도 디파이언스 캐피탈, 시그넘 캐피탈, 드래곤플라이 캐피탈 등 블록체인 관련 투자사들이 참여했으며 홀리 리우 카밤 공동창업자 등이 앤젤 투자자로 참여했다. 

 

사이퍼가 개발하고 있는 '월드 오브 사이퍼리아'는 블록체인 기술과 코퀄리티의 아트, 스토리텔링, 멀티플레이, 분산 금융 기술 등을 합쳐 개발되는 게임으로 대체불가토크(NFT) 요소도 포함돼 게임을 하면서 경제활동이 가능한 P2E를 구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월드 오브 사이퍼리아의 디스코드에는 음악가, 비주얼 아티스트, 게임 제작자, 게이머 등 6만여명이 모여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있다. 

 

사이퍼는 이번에 확보된 자금을 바탕으로 월드 오브 사이퍼리아를 구동이 가능한 수준까지 빠르게 개발해 공개할 계획이다. 

 

이번 펀딩을 주도한 알링턴 캐피탈 관계자는 "메타벌스 게임을 유저가 게임에서 시간과 창의성을 소비할 때 경제적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경제 영역을 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