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마 규제 완화 탄력 받나…FDA 새 수장 "마리화나 의학적 가치 인정"

바이든, FDA 수장에 칼리프 前 국장 지명…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장직 맡아
의사로서 칸나비노이드 약물 처방…"마리화나, 효능·안전성 평가 연구 필요"

 

[더구루=김다정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 새수장 임명을 계기로 조 바이든 정부의 마리화나 규제 완화 정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취임 이후 줄곧 공석이었던 식품의약국(FDA) 국장으로 로버트 칼리프 전 국장을 지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을 통해 발표된 성명에서 "칼리프 박사는 미국에서 가장 경험이 많은 임상학자 중 한 명"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종식시키기 위한 미국의 싸움에서 중요한 시기에 FDA를 이끌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칼리프 전 국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FDA 국장을 지내며 당시 부통령이었던 바이든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경력이 있다. 심장병 전문의이자 연구원으로 명망이 높으며 현재 듀크대에서 의학과 교수를 맡고 있다.

 

특히 새로운 FDA 국장으로 지명된 칼리프는 이미 마리화나의 잠재적인 의학적 이점을 인식하고, 의사로서 실제로 의료용 대마초 추출물인 칸나비노이드 약물을 처방한 적이 있는 인물이다.

 

그는 오바마 행정부에서 FDA 책임자로 근무한 동안에는 마리화나 문제에 대해 특별히 목소리를 내지 않았으나, 지난 2016년 미 연방에서 주최한 대마초 연구 정상 회담에서 “대마초와 그 구성 요소에 대한 다양한 치료 응용 프로그램을 인식하고, 대마초가 연구 개발을 촉진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칼리프를 새 수장으로 맞은 FDA는 향후 바이든 대통령의 대마초 합법과 공약 실행을 위해 발을 맞춰 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마초를 재평가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칼리프는 "살펴봐야 할 신청서가 너무 많아서 (대마초를 검토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그들을 검토 경로에 넣지 않아 그런 제품이 질병 치료에 안전하거나 효과적이라는 것을 입증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바꾸려면 의료용 마리화나의 안전성과 효과를 엄격하게 평가하기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