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협동조합, 메가쇼 시즌2 참여

[더구루=최영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18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되는 메가쇼 시즌2에 ‘소상공인 협동조합관’이 참여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협동조합은 5인 이상의 동업종 또는 이업종의 소상공인이 모여 설립한 법인으로서 조합원의 권익과 매출 증대를 위해 설립한 영리 사업자 조직이다.

 

이번 박람회는 식음료, 패션, 스마트소품 등 라이프 전반의 제품을 선보이며, 국내 바이어 및 유통관계자들이 찾는 국내 최대 규모의 소비재 박람회다. 

 

참여 협동조합은 '소상공인 협업활성화 판로지원사업'에 선정된 78개 부스로, 각종 지역특산물·밀키트·공예품 등을 선보이며 협업 정신이 돋보이는 다양한 제품을 판매·홍보할 예정이다.

 

이번 박람회는 ‘네이버 쇼핑 라이브’와 함께 현장스케치 및 라이브커머스도 함께 진행하여, 박람회 현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온라인 상으로 소상공인협동조합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박람회 참관객을 위한 이벤트도 따로 마련되어있다. 행사 기간 동안 조합 제품을 1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선착순 경품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위드 코로나로 방역 체계가 일부 완화되었지만, 방문객 안전을 위해 건물 입장과 전시홀 진입 시 체온측정 및 소독을 진행하여 2중 방역 체계를 구축하고, 시식부스도 별도로 마련하여 비말접촉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위드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참여하는 협동조합 박람회인만큼, 많은 소비자들이 협동조합 제품을 즐기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면서, “판로지원사업을 통해 지원 협동조합들이 지원 전 대비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이루고 있어, 내년에도 유망한 협동조합을 발굴하여 온·오프라인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중기부와 소진공은 소상공인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판로지원사업을 진행하며 협동조합의 매출 확대는 물론 판로진출에 있어 자립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