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스웨덴서 전기 플래그십 세단 'i7' 최종 테스트 완료

극한 추위 속 서스펜션·배터리 성능 확인
피드백 적극 반영, 완성도 높여 내년 출시

 

[더구루=윤진웅 기자] BMW가 내년 출시를 예정인 전기 플래그십 세단 'i7'의 최종 테스트를 완료했다. 테스트 결과를 토대로 주행 능력과 서스펜션, 배터리 성능 개선을 진행할 계획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BMW는 최근 스웨덴에서 i7의 최종 테스트를 진행했다. 주행과 서스펜션 시스템을 중점으로 핸들링과 승차감의 밸런스를 맞추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북극과 가깝다는 점에서 테스트 장소를 스웨덴으로 정했다. 극한의 추위 환경에서 배터리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회생 제동 시스템 사용 시 발생하는 마찰 브레이크와 자동 감속 등을 점검했다.

 

이번 테스트를 진행한 BMW 엔지니어는 "극한의 추위에서 배터리 성능에 대한 중요한 피드백을 얻었다"고 말했다.

 

i7에는 2022년형 i4와 iX에 탑재된 5세대 배터리와 전기 파워트레인이 동일하게 적용됐다. 100~120kWh 배터리를 탑재해 550~670마력의 성능을 갖출 전망이다. 주행 가능거리는 400마일(약 643km)에 달한다. 다만 600마력의 성능은 최상위 모델인 i7 M60에만 적용될 예정이다.

 

BMW는 이번 최종 테스트에서 얻은 결과를 바탕으로 i7의 완성도를 높이고 내년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내년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통해 출시를 알린 뒤 늦어도 내년 말까지 쇼룸 배치를 완료하겠다는 목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