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옥] '정대선 설립' 블랙버팔로3D, '6200억 규모' 대마산업 투자 임팩트 펀드 출범

마이클 우즈 CEO, 전미대마협회와 함께 펀드 조성
블랙버팔로3D, 대마 활용 3D프린터 원료 개발 가속화

 

[더구루=박상규 기자] 현대가(家) 3세 정대선 HN그룹 사장이 미국에 설립한 3D 건설기계 제조·판매 기업 블랙버팔로 3D(Black Buffalo 3D)가 대마 산업에 투자하는 임팩트 펀드를 공식 출범했습니다.

 

마이클 우즈 블랙버팔로 최고경영자(CEO)는 제프 웨일링 전미대마협회장과 함께 5억 달러(약 6200억원) 규모로 대마 산업에 투자하는 '리플랜트 헴프 임팩트 펀드(rePlant Hemp Impact Fund 1)'를 설립했는데요.

 

이 펀드는 전 세계적인 탈(脫)화석연료 추세에 맞춰 바이오 기반 혁신, 탄소 배출 없는 공급망, 친환경 일자리, 지속가능한 소비재, 검증가능한 이산화탄소 처리 등에 초점을 맞춥니다.

 

마이클 우즈 CEO는 "대마는 모든 사업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위한 중요 경로를 제공하는 재료"라며 "특히 건설 분야의 경우 세계 각국 정부와 기업이 탄소중립 및 탄소 마이너스 건물·인프라 등을 추진하면서 대마는 지속가능한 건축소재·단열재·바닥재 등을 제공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블랙버팔로 3D는 3D프린터 원료에 대마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는데요. 이를 위해 작년 11월 미국 3D 프린팅 전문 건설사 알퀴스트, 산업용 대마업체 리바이브헴프인더스트리스와 대마를 이용한 건설용 3D프린터 원료 연구·개발(R&D)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습니다.

 

블랙버팔로 3D는 정대선 사장이 2020년 글로벌 사업 진출을 위해 미국에 독자적으로 설립한 기업인데요. 블랙버팔로 3D는 정 사장이 국내에 설립한 HN과 블록체인 기술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 등 각 관계사들과의 협업을 추진 중입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