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패션, 스타 셰프 5인과 채리티 디너 행사 진행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은 지난 20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레스토랑 알렌에서 파인다이닝 스타 셰프 5명과 함께 '테이블 포 올(Table For All)' 행사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처음 진행한 이번 행사는 국내 식품·외식업계 전문가의 재능 기부로 열리는 프로젝트다. 한 끼의 식사로 가난 속 어린이에게 꿈을 선물하며 식사에 함께한 모두가 행복해지는 식탁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한식계의 대모로 불리는 '한식공방' 조희숙 셰프를 비롯해 '온지음' 맛공방의 조은희·박성배 셰프, '모수'의 안성재 셰프, '레스토랑 알렌'의 알렌 서 셰프 등이 참여했다. 행사를 통해 마련된 수익금은 한국컴패션에 기부돼 우간다컴패션의 '아기와 엄마 살리기' 후원금으로 사용된다.

 

아기와 엄마 살리기 사업은 태아부터 만 1세까지의 아기와 임산부를 위한 후원 프로그램이다. 컴패션은 이번 후원금으로 우간다 서남부 지역에 위치한 컴패션 어린이센터에 등록된 아기와 엄마들에게 영양식과 의료 지원, 직업 기술 교육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