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獨 다이렉트 차보험 사업 강화…버티보험과 파트너십

현대차·기아 대리점서 버티보험 상품 판매

 

[더구루=홍성환 기자] 현대캐피탈이 독일 최대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회사 가운데 하나인 버티보험과 손잡고 보험 사업을 강화했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캐피탈뱅크유럽(HCBE)은 버티보험과 자동차보험 유통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4월부터 현대차·기아 대리점에서 자동차보험을 판매할 예정이다. 그동안 HCBE는 CNP산탄데르보험의 상품만 취급해 왔다.

 

버티보험은 독일에서 두 번째로 큰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보험사다. 유럽 최대 손해보험사 가운데 하나인 스페인 맙프리의 계열사다.

 

토마스 쉬퍼 HCBE 보험 책임자는 "버티보험은 입찰과 파일럿 단계에서 유연하고 건설적이며 경험이 풍부한 파트너라는 점을 입증했다"며 "앞으로 더 많은 협력을 기대하며 우리 딜러들이 버티보험의 고객 중심 서비스로 구매자에게 깊은 인상을 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우위 하트만 버티보험 B2B 파트너십 책임자는 "2000년대 중반 자동차보험 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 전체 매출의 30%를 차지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했다"며 "우리는 야심 찬 성장 목표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HCBE는 지난 2016년 독일에 설립된 금융사다. 현대캐피탈이 애초 지분 100% 출자해 설립했는데, 규제 대응 능력과 영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19년 산탄데르에 지분 51%를 매각하며 합작법인으로 전환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