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에 8%대 급등

[더구루=최영희 기자] 엔씨소프트가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는  소식에 장 초반 주가가 초 강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오전 9시 3분 기준 엔씨소프트 주가는 전일보다 8.66% 급등한 43만3000원을 기록 중이다.

 

이날 엔씨소프트는 올해 1분기 역대 최고 분기 매출을 달성하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0%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1분기 연결 매출 7903억원, 영업이익 2442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4%, 330% 성장한 수치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5034억원 ▲아시아 2107억원 ▲북미·유럽 374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388억원으로, 해외 및 로열티 매출이 전체 36%를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 38%보다는 소폭 낮아졌다.

모바일 게임 매출은 1년 전보다 97% 증가한 6407억원을 기록했다. 리니지W가 3732억원, 리니지M 1159억원, 리니지2M 1274억원, 블레이드&소울2는 24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리니지 262억원, 리니지2 235억원, 아이온161억원, 블레이드&소울 70억원, 길드워2 203억원이다.

지난해 11월 출시된 리니지W는 5개월 동안 730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각각 전분기 대비 31%, 2% 증가해 신제품이 기존 제품의 시장을 잠식하는 '카니발라이제이션'(자기 시장 잠식)이 적었다는 설명이다.

엔씨소프트는 올 하반기 ▲PC·콘솔 신작 TL(Throne and Liberty) 글로벌 출시 ▲리니지W 북미·유럽 등 서구권 출시 ▲블레이드&소울2의 일본, 대만 등 아시아 지역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TL은 오는 여름 쇼케이스를 열고 상세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