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드는 볼리비아 리튬 사업 회의론…개발 장애물 직면

우유니 염호 개발 사업 놓고 중앙·지방 정부 갈등
이달 말 합작사 설립 파트너사 결정 예정
'2025년 생산' 목표 달성 불가능 의견도 제기

 

[더구루=정예린 기자] 볼리비아의 리튬 사업 성장 가능성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됐다. 많은 매장량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구조와 기술적 한계 등으로 상업화 목표 달성이 어렵다는 지적이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